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2.23 토 06:59
> 해양수산 > 항만
북항 '정부 지방합동청사' 건립 급물살부산시, 행정자치부와 확대추진 협의. 부산세관 일부 기능 입주 방안 마련.
김형준 기자  |  samic8315@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5.05.13  10:10:30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부산시는 북항재개발지 내 ‘정부 지방합동청사’ 건립사업을 확대 추진하는 방안을 행정자치부와 협의중에 있다. 북항 재개발지 전경 모습.

해양·수산 관련 공공기관을 비롯해 부산지역 정부 공공기관을 한군데 모은 부산 북항 재개발지 내 ‘정부 지방합동청사’ 건립 사업이 급물살을 타고 있다.
 부산시는 동구 초량동 북항 재개발지 내 ‘정부 지방합동청사’ 건립사업을 오히려 확대, 추진하는 방안을 행정자치부와 협의 중이라고 12일 밝혔다.
 그동안 건립사업은 부산세관의 별도청사 건립 계획 때문에 지지부진해왔다.  중심 기관 역할을 해야 할 부산세관이 업무 특성상 합동청사 입주가 곤란하다며 별도 단독청사를 지겠다고 고집하는 바람에 사업 추진에 어려움을 겪어 온 것이다.
 하지만 최근 부산시와 행정자치부 간 협의 과정에서 두 기관이 공동노력해 부산세관 기능의 일부라도 합동청사에 입주시키고 기존 8개 공공기관 외에 부산지방해양수산청, 농림축산검역본부, 부산기상청 등 3개 공공기관을 추가로 입주시키는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부산시는 행자부와 협의하는 과정에서 550억원이던 사업비를 1,500억원 늘려 애초 계획한 건물 규모(전체면적 2만3,000㎡)를 확대하는 방안도 마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부산시 관계자는 “행자부, 기재부 등 정부 부처와 긴밀하게 협의해 올해 안으로 사업비 조정과 기본·실시설계작업이 완료되도록 할 것”이라고 전했다.
 부산시와 행자부는 내년쯤 합동청사 건립공사에 착수해 2018년께 건립공사와 공공기관 입주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부산시는 북항 재개발지 공공부지 2만4,000㎡에 부산세관, 부산출입국관리사무소, 국립부산검역소, 부산해양안전심판원, 남해해양조사사무소, 부산공정거래사무소, 중구선거관리위원회, 동구선거관리위원회 등 8개 기관이 들어설 정부 지방합동청사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김형준 기자 samic8315@leaders.kr
 

[관련기사]

김형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