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8.17 토 20:24
> 문화 > 전시/공연
찾아가는 도립미술관 ‘라인크로키전’ 개최
남경문 기자  |  nam2349@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5.05.06  15:44:32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의령군, 작가 13명 작품 전시
지역민 대상 문화향유 기회확대

   
 의령군의 의병박물관에서 개최되는 ‘라인크로키전’의 한승희 작가 작품.(사진제공=의령군)

의령군의 의병박물관이 지역민들의 문화향유 기회확대와 예술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경남 도립미술관에서 매년 실시하는 ‘찾아가는 도립미술관’ 특별전을 유치한다.

이번 전시회는 2015년 두 번째 ‘찾아가는 도립미술관’으로 미술관 소장품으로 진행되던 이전의 전시와는 달리 경남지역 작가들의 창작의욕 고취와 발전을 위해 ‘라인크로키전’으로 기획됐다.

전시는 오는 8일부터 29일까지 의병박물관 2층 특별전시실에서 열린다.

라인크로키는 한승희 회장을 필두로 조용태, 변은미, 박용순, 양한희, 홍말수, 송영희, 정연의, 엄미향, 박정숙, 김현숙, 양경화, 김영기 등 경남에서 활동하고 있는 13명의 작가들이 크로키에 뜻을 모아 2014년 창설된 이래 매주 누드크로키 작업을 해오고 있다.

크로키는 사물의 균형과 동세, 입체감의 구조성, 형태의 특징 등을 단시간에 재빨리 포착해서 그리는 것으로 누드크로키는 인체비례에 대한 연구를 통해 형상들을 발전시키는데 이는 실습을 통해서만 습득될 수 있는 깊이 있는 기법과 감수성을 요한다.

짧은 시간 안에 얕게는 인물의 동세와 원근감, 깊게는 살아있는 사람의 감정까지 표현해야 하기에 주로 연필이나 목탄, 파스텔 등의 간단한 재료를 이용해 제스처를 포착한다.

작가들은 모델이 첫 포즈를 잡는 순간부터 3분간 눈앞의 인체를 표현해 내기위해 몰두한다.

많은 사람들이 누드가 외설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아마도 과거로부터 힘의 상징으로 그려진 남성의 몸보다는 남성의 눈을 만족시키기 위해 눈요깃거리로 표현되어온 여성의 몸을 먼저 떠올리기 때문일 것이다.

동양에 비해 상대적으로 누드가 오랜시간 큰 비중을 차지해온 서양에서는 18세기부터 누드(nude)와 알몸(naked)을 어휘로서 명확히 구별하고 있다.

약간의 당혹감을 포함한 ‘옷을 벗은 상태’인 알몸과는 달리 누드는 균형 잡히고 자신만만한 육체 즉 건강한 ‘인간의 모습’이며 그리스 시대에 창안된 하나의 예술 형식인 것이다.

이번 전시는 누드가 외설이 아닌 예술로 승화됨을 알려 대중과 소통하기위해 그동안의 13명의 작가들의 결과물 39점으로 기획하게 됐다.

남경문 기자 nam2349@leaders.kr

남경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