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10.18 금 19:14
> 뉴스 > 사회
한국선급 전·현 임직원 계좌추적 ‘본격화’
이상연 기자  |  lsy@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4.04.27  17:11:36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부산지검, 수사 검사 3명 보강
비리포착 임직원 소환 조사


한국선급(KR) 전·현직 임직원들의 비리를 캐기 위한 검찰의 계좌추적이 본격화된다.

검찰은 이미 압수한 관련 자료를 분석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 이르면 이번주 안에 비리가 포착된 임직원을 소환조사할 계획이다.

한국선급 비리를 수사중인 부산지검 특별수사팀(팀장 박흥준 부장검사)는 수사 대상에 오른 한국선급 전·현직 임직원에 대해 계좌추적을 진행한다고 27일 밝혔다.

특별수사팀은 주말에도 전원 출근해 한국선급에서 압수한 회계장부와 전산자료 등을 분석해 자금흐름을 추적하는 한편 28일부터 비리 의혹이 있는 임직원 여러명의 계좌를 조사할 계획이다.

2012년 신사옥 공사비와 정부 지원 연구비 등을 빼돌린 혐의로 해경의 수사를 받은 오공균(62) 한국선급 전 회장과 다른 전·현직 간부 3명이 검찰의 집중 수사 대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별수사팀은 한국선급 팀장급 직원들을 참고인 자격으로 불러 조사한 뒤 혐의가 드러난 사람에 대해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조사할 예정이다.

검찰의 수사 속도가 빨라지면서 출국금지 인원도 계속 늘어나고 있다.

특별수사팀은 핵심 피의자와 주요 참고인 등 한국선급 전·현직 임직원 10여명에 대해 출국금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지검은 5명의 검사가 투입된 특별수사팀에 정영학 외사부장을 수시지원팀장으로 보강하는 등 3명의 검사를 추가로 투입해 한국선급과 해운 비리에 대한 전방위 수사를 벌이고 있다.

이번에 보강된 수사지원팀은 해운 비리 동향과 정보를 분석하고 수사팀의 현장지원을 총괄하는 역할을 맡았다.

해운업계에 대한 전방위 수사로 관련 업계에서 업무에 차질을 빚고 있다는 지적과 관련, 부산지검은 관련 비리에 집중해 최대한 신속히 수사를 벌인다는 방침이다.




 

[관련기사]

이상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