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20.5.29 금 22:45
> 부동산 > 분양/건설
모라 행복주택 다음달 7일부터 입주신청
홍 윤 기자  |  forester87@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20.04.27  15:26:29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올해 첫 행복주택 입주자 모집…모라 390호 규모
 
   
▲ 부산 모라 행복주택 위치도. (국토교통부 제공)

 
모라 행복주택의 입주자 모집이 다음달 7일부터 시작된다. 올해 첫 행복주택 입주자 모집이다. 접수기간은 다음달 18일까지다.
 
행복주택은 청년·신혼부부 등 젊은 계층과 주거취약계층의 주거안정을 위해 공급하는 공공임대주택이다. 임대료는 주변 시세의 60~80% 수준으로 저렴하다. 대학생·청년은 최대 6년, 신혼부부는 최대 10년, 고령자·주거급여수급자는 최대 20년까지 거주가 가능하다.
 
 
모라 행복주택은 총 390호 규모다. 모라 행복주택 외에도 같은 기간 중 구리수택(394호), 파주운정(1,000호) 등 수도권 3곳 1894호를 비롯해 총 2670호를 대상으로 행복주택 입주자를 모집한다.
 
국토부에 따르면 올해 행복주택 입주자 모집부터는 실수요자에 대한 주거지원을 강화하기 위한 새로운 입주자격이 적용된다.
 
신혼부부의 경우, 기존에는 맞벌이 여부와 상관없이 동일한 소득기준(월평균소득의 100%)을 적용했다. 하지만 올해부터는 맞벌이 신혼부부에 대한 완화된 소득요건(월평균소득의 120%)을 추가함으로써 입주자격을 확대했다.
 
또한 고령자·주거급여수급자에 대한 거주지 요건과 무주택기간 요건도 삭제됐다. 기존에는 고령자·주거급여수급자가 행복주택에 입주하고자 하는 경우 해당 주택건설지역에서 주택을 소유하지 않고 1년 이상 거주했어야 한다. 하지만 올해부터는 이러한 요건이 모두 삭제되어 고령자 등의 입주편의가 확대될 전망이다.
 
일자리 연계형 행복주택인 창업지원주택·산단형 행복주택의 입주 대상도 확대된다. 창업자뿐만 아니라 해당 창업기업 근로자도 창업지원주택 입주가 가능해졌으며 산업단지 재직자에 더해 파견·용역업체 직원 등 산단 내 실근로자도 입주가 가능하게 됐다.
 
아울러 행복주택 입주자격 중 소득기준의 경우 기존에는 가구원수 3인 이하는 전년도 도시근로자 가구당 월평균 소득을 적용하고 3인 이하도 가구원수 별로 세분한 전년도 도시근로자 가구원수별 가구당 월평균 소득을 적용해 1·2인 저소득 가구의 입주기회를 부여한다.
 
행복주택에 입주하고자 하는 청년·신혼부부 등은 온라인(한국토지주택공사 홈페이지)․모바일앱(한국토지주택공사 청약센터) 등을 통해 청약접수하면 된다.
 
행복주택의 지구별 모집 호수, 임대료, 입주자격 등 보다 자세한 정보는 한국토지주택공사 청약센터 또는 마이홈포털을 참고하거나 마이홈 전화상담실(1600-1004)에 문의하면 된다.
 
올해부터는 전자계약시스템도 도입됐다. 올해부터 공급되는 공공주택에 대해 ‘부동산 전자계약’이 단계적으로 의무화됨에 따라 이번 행복주택부터 모든 청약당첨자는 국토교통부 부동산거래 전자계약시스템을 통해 임대차계약을 체결하게 된다.
 
‘부동산 전자계약’은 PC, 스마트폰 등을 이용해 직장이나 가정에서 간편하게 계약할 수 있고, 주택임대차 확정일자 부여도 주민센터 방문없이 자동으로 신청된다.
 
또한 청약당첨자가 버팀목 전세자금 대출을 받는 경우에는 대출금리가 0.1% 추가 인하되고 시중 주요은행을 통해 일반 전세자금 대출을 받는 경우에도 대출금리를 추가 인하 또는 우대금리(0.1~0.3%)를 적용 받을 수 있다.
 
‘부동산 전자계약’을 이용하기 어려운 고령자 등 IT 취약계층을 고려해 현장에서 부동산 전자계약시스템을 통해 임대차계약을 체결하는 방식도 병행해 운영된다.
 
한편 부산에서는 1분기 모라행복주택을 시작으로 2분기 명지 284호, 3분기 기장 A-2 242호, 부산연산2 150호에 대한 입주자 모집에 들어간다. 4분기에는 기장 A-3지구 130호와 양산사송 H-1 200가구에 대한 입주자 모집이 이뤄진다.

홍윤 기자 forester87@leaders.kr
홍 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