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20.5.31 일 16:01
> 해양수산 > 항만
“북항 1단계 마리나 등 연내 착공, 2022년 준공 목표”
홍 윤 기자  |  forester87@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20.04.08  17:59:13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올해 제1차도교 및 친수공원 등 5건, 2800억원 규모 공사발주
 
   
▲ 부산 북항 마리나 예상도.

 
부산항만공사(BPA)가 부산항 북항 1단계 재개발사업의 기반시설 조성을 위해 이미 착공한 세부 공사들은 정상 추진 중이라고 8일 밝혔다. 2022년 준공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나머지 공사들도 조속히 발주․착공할 계획이라는 것이 공사 측의 설명이다.
 
올해 내에 추가로 발주․착공 예정인 공사는 제1차도교 및 친수공원(우선시공분, 잔여분), 마리나, 1-2단계 조성공사 등 총 5건으로 약 2800억원 규모다.
 
우선 제1차도교는 마리나지구와 1-2단계(연안여객터미널 일원) 구간을 연결하는 연장 100m 왕복 4차선이며 재개발사업지 방문객 뿐만 아니라 충장대로를 우회하는 차량 등이 이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제1차도교 공사는 지난 2월 공고돼 총 6개 컨소시엄이 입찰에 참여했고 종합심사를 거쳐 다음달 말 시공사를 선정할 예정이다.
 
친수공원은 재개발사업지의 약 17%인 19만㎡를 여가 및 휴식, 문화 및 해양레저 활동을 위한 공간으로 조성할 예정이다.
 
BPA는 재개발사업지 조기 활성화를 위해 부산역과 크루즈부두 사이 친수공원 일부구간(5.8만㎡)을 우선 시공할 예정이며, 이 중 지하주차장 공사현장과 야영장 구간을 제외한 일부구간(2.5만㎡)을 올해 말 조기 개장할 계획이다.
 
해당 공사는 지난달 6일 공고해 총 13개 컨소시엄이 입찰에 참여했다. 다음달 중 시공사가 선정될 예정이다.
 
또한 친수공원의 잔여분에 해당하는 공사는 올해 10월경 발주한다는 방침이다.
 
마리나는 BPA가 시민과 관광객 등 대중을 위한 해양레저 체험형 시설로 조성하기 위해 직접 개발에 나선다. 연면적 2만1236.73㎡, 지상 7층 규모의 클럽하우스와 96척 수용 가능한 규모의 해상계류시설을 조성한다.
 
마리나 시공사 선정을 위한 공고는 지난달 31일 시행됐으며 14일까지 입찰참가자격 사전심사 신청서를 접수한다. 입찰에는 최근 10년 이내 준공된 1건의 마리나시설 시공실적을 보유한 업체가 참가할 수 있다.
 
1-2단계는 연안여객터미널 일원에 부지를 조성하는 것으로 해양문화지구와 공원, 연안유람선터미널 등의 시설이 계획돼있다. 입찰참가 조건은 현재 내부 검토 중이며 이달 중 발주할 계획이다.

홍윤 기자 forester87@leaders.kr
홍 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