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20.5.29 금 17:05
> 뉴스 > 건강/의료
지원건설㈜·경동건설㈜, “힘내라 부산!” 코로나19 기부 동참
원동화 기자  |  dhwon@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20.03.30  17:53:47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 (왼쪽부터)박재복 지원건설 회장, 오거돈 부산시장, 신정택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 (부산시 제공)

부산지역 대표 향토 기업인 지원건설㈜과 경동건설㈜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힘을 보탰다.
 
부산시는 30일 오거돈 부산시장과 박재복 지원건설 회장, 김정기 경동건설 대표이사, 신정택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 등이 참석하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성금 전달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전달식에 참석한 오거돈 부산시장은 “건설업 경기가 힘든 가운데에도 지역사회를 위해 소중한 성금품을 기부해주셔서 감사하다”면서 “시는 조기 발주, 재정 신속 집행, 허가시간 단축, 지역업체 참여 확대 등을 건설업 경기 활성화를 위해서도 노력하고 있으니, 함께 위기를 이겨내자”고 당부했다.
 
박재복 지원건설 회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지역사회가 많이 어려워져 작은 힘을 보탠다”며 “하루빨리 코로나19가 종식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김정기 경동건설 대표이사도 “건축허가 과정 단축, 지역업체 참여 확대 등 부산시에서 건설업 경기 활성화를 위해 노력해줘서 고맙다”면서 “코로나19가 빨리 종식되어 건설업을 비롯해서 부산지역 경제가 살아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지원건설은 1억5000만원의 성금을, 경동건설은 1억원의 성금을 부산시에 전달했다. 이들이 전달한 기부금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코로나19 피해 소규모업체와 의료진을 비롯한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 등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지원건설 박재복 회장은 대한주택건설협회 부산광역시회 선임 부회장으로도 활동하고 있으며, 지원건설(주)는 1983년 설립된 건축토목 종합건설업체로 지역사회를 위해 불우이웃돕기와 장애인 후원, 청소년 선도 범죄예방 기부, 문화 체육행사 후원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치고 있다.
 
   
▲ (왼쪽부터)김정기 경동건설 대표, 오거돈 부산시장, 신정택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 (부산시 제공)

경동건설은 1973년 설립된 부산의 대표적인 항토 건설업체로 이웃돕기 성금 기탁, 부산국제건축문화제 및 장애인의 날 행사 지원 등의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편,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따르면 30일 러시아 국적의 기업인인 칸 오레그(KAN OLEG) 씨가 부산지역 코로나 사태 극복을 응원하며 1억2250만 원을 기부했다.
 
원동화 기자 dhwon@leaders.kr
 
원동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