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20.4.1 수 11:16
> 뉴스 > 경제
센텀 제2지구 그린벨트 해제…4차 산업혁명 선도 산단 조성
원동화 기자  |  dhwon@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20.03.26  18:26:52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26일 국토부 중앙도시계획위에서 심의 통과
풍산 공공기여 확약…시·도시공사·풍산 MOU
남부권 4차 산업 혁명 선도 산단 조성

 
   
▲ 부산 센텀 제2지구 조감도. (부산도시공사 제공)

“센텀 제2지구는 글로벌 수준의 창업 인프라를 구축하고 아이디어와 기술로 무장한 스타트업을 적극 유치해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남부권 창업 허브로 조성할 계획입니다”
 
부산시는 센텀2지구 도시첨단산업단지 개발제한구역 해제가 26일 국토교통부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부산시가 4차 산업혁명 메카도시로 도약하기 위한 계기가 마련됐다.
 
중도위 심의에서는 센텀2지구 개발제한구역 해제가 조건부로 가결됐다. 보상비 산정근거 제시, 복합용지 활용계획 제출, 풍산 이전 과정 주기적 보고 등 시는 향후 사업추진과정에서 조치가 가능한 사항들로 판단하고 있다.
 
2016년부터 추진된 센텀2지구 개발제한구역 해제는 2018년 12월 중도위 4차 심의 결과 보류가 난 바 있다. 이어 2019년 9월 국방부는 “풍산이 대체부지를 확보한 다음 센텀2지구 사업이 추진되도록 부산시와 협의하는 등의 전력공백 방지 방안을 마련하라”는 감사원의 국방부 감사결과를 근거로 사업추진에 차질을 빚어왔다.
 
당초 풍산은 개발제한구역 해제 후 부산사업장의 이전지를 결정하겠다는 입장이었으나 시의 설득과 풍산의 협조로 최근 국방부에 대체부지 3개소를 제출해 23일 국방부와 협의가 완료됐다. 이어 시, 부산도시공사, 풍산 간 사업추진에 따른 상호협력 업무협약(MOU)도 체결됐다.
 
MOU에는 풍산의 탄약생산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이전 완료 후 부산사업장 부지 공사착공, 풍산 이전사업 후에도 군수산업 유지 의지 표명, 풍산의 지역사회 발전과 공공기여에 대한 확약 등의 내용이 담겨 있다. 시는 향후 풍산 이전사업 추진과정에서 풍산의 공공기여에 대한 구체적인 실행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시는 센텀2지구 개발의 첫 단추인 개발제한구역이 해제됨에 따라 지연되었던 산업단지계획수립 절차를 조속히 추진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그동안 지지부진하던 부산 테크노밸리 조성사업과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연구센터, 4차 산업혁명 융합기술센터, 첨단 재난안전산업 기술연구센터 유치 등 각종 구상사업도 본격적으로 추진될 전망이다.
 
   
▲ 부산 해운대구 센텀2지구 관련 브리핑 모습. (부산시 제공)

특히, 센텀2지구는 고부가가치 미래산업을 선도하는 대기업, 글로벌 강소기업을 비롯해 지역 핵심역량 기업들이 적극 투자의향을 밝히고 있어 부산시의 미래 첨단산업 도약의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글로벌서비스, 코렌스 EM, 더존비즈온, 웹케시, 오스템 등을 비롯해 130여 개 업체가 투자의향을 밝히고 있다. 이들 기업은 조선해양 엔지니어링, 전기차핵심부품 제조, IT플랫폼 사업, 핀테크, 의료산업 분야에서 세계적인 기술력을 보유한 기업들이다.
 
해운대 센텀 일원의 정주환경을 기반으로 우수인력 영입이 가능해, 수도권을 능가하는 연구개발(R&D) 중심의 미래산업단지로 성장할 것이라는 것이 업계의 일반적 관측이다. 이러한 산업 트렌드에 맞추어 부산시는 미래산업 선도기술을 보유한 기업과 연구소를 유치하고 관련 산업생태계를 집중 육성할 전략이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센텀2지구는 부산 첨단산업의 미래를 결정할 화룡점정의 산단”이라면서 “부산의 산업경쟁력을 글로벌 수중으로 확 끌어올릴 수 있도록 우수 기업을 유치하고 창업 생태계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센텀2지구가 조성되면 부산은 기존의 조선기자재, 기계부품 등 전통산업 제조 중심의 산업에서 탈피해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한 기술 연구개발(R&D) 중심의 첨단산업으로 변화하는 발판이 마련된다.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양질의 청년 일자리도 대거 창출될 전망이어서, 지역에서 키운 인재가 수도권 등으로 나가지 않고도 지역에서 기업을 성장시키고 지역 경제발전에 이바지하는 선순환 구조 정착이 예상된다.
 
원동화 기자 dhwon@leaders.kr
 
원동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