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20.4.3 금 11:05
> 해양수산 > 수산물
수산수출기업 1354억원 지원…해수부, 코로나19 수산분야 지원대책 시행
홍 윤 기자  |  forester87@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20.03.09  11:11:55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수산분야 SOC투자확대 및 예산 조기집행, 공익형직불금 도입 등도 포함
 
   
▲ 해양수산부 로고

 
수산수출기업에 경영자금 1354억원을 지원하고 수산분야 SOC투자확대 및 예산 조기집행 등으로 코로나19로 피해를 입고 있는 수산분야에 대한 지원이 이뤄진다.
 
해양수산부는 이같은 내용을 중심으로 한 코로나19확산에 따른 수산분야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9일 ‘코로나19 대응 수산분야 종합 지원대책’을 마련‧시행한다고 발표했다.
 
지원대책은 ▲수산식품 수출기업 지원 ▲수산물 소비 및 거래 활성화 ▲어업인 경영 안정화 지원 ▲수산분야 경제활력 모멘텀 유지 등 크게 4가지로 구성됐다.
 
우선 수산식품 수출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해외시장 마케팅과 유동성을 지원하고 수출 관련 애로 해소를 적극 추진한다.
 
이를 위해 먼저 중국이나 일본 등과 같은 주력시장에 대한 수출을 촉진하고 신북방‧신남방 등으로 수출시장을 다변화하기 위해 해외시장의 온라인 채널을 중심으로 우리 수산식품의 판촉‧마케팅 지원을 추진한다.
 
중국 타오바오 등 주요국의 온라인 플랫폼과 연계한 판촉행사를 바로 실시하고 베트남‧말레이시아 등에서 홈쇼핑 방송 판매도 지원한다.
 
또 수출감소로 인해 유동성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에 긴급경영자금(30억 원)과 모든 수출기업을 위한 일반경영자금(1324억 원) 등 총 1354억 원 규모의 수출 지원자금을 지원한다.
 
아울러 중국 등 7개국에서 운영 중인 수산무역지원센터(10개소)를 통해 각종 통관 안내, 법률자문 등과 함께 친환경 인증(ASC 등) 취득, 샘플 통관비 등도 지원한다.
 
내수 소비촉진 사업과 지역 수산업체를 위한 판로개척에도 나선다.
 
우선 우럭, 넙치 등 양식수산물에 대한 공중파‧SNS 간접광고(PPL) 등고 함께 영세 어업인이 공영홈쇼핑에 입점하는 데 소요되는 비용과 전자상거래 진출과 관련된 컨설팅도 진행한다.
 
또 온‧오프라인 유통채널과의 협업을 통해 이달의 수산물을 홍보하고 어식백세 캠페인을 확대 실시한다.
 
또한 해양수산창업투자지원센터(6개소)와 어촌특화지원센터(10개소)를 통해 지역의 수산기업과 어촌공동체의 온라인 등을 통한 판로 개척을 밀착 지원한다.
 
아울러 소비자가 지역의 위판장에 있는 수산물을 영상으로 직접 확인해 온라인으로 바로 주문할 수 있는 ‘위판장 캠마켓’ (3개소)도 조기에 구축해 수산물 직거래를 촉진할 방침이다.
 
어업인의 안정적 경영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방안도 마련됐다. 책금융 조기 지원, 긴급경영안정과 경영회생 지원, 금리와 임대료 인하 등이 골자다.
 
먼저 총 3조4800억원에 달하는 수산분야 정책금융을 상반기에 80%(2.8조원)까지 신속하게 공급할 방침이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매출 감소 등의 피해를 입은 어업인을 위해 200억원 규모의 긴급경영안정자금을 경영위기에 처한 어업인을 위해 100억원 규모의 경영회생자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 재정당국과의 협의를 거쳐 코로나19 피해 어업인 등에 지원하는 주요 정책자금의 금리를 1년간 0.5%p 인하도 추진한다. 최근의 착한 임대료 운동에 발맞춰 지자체가 소유한 수산물 도매시장(18개)과 수산식품거점단지(13개)에 입주한 어업인(소상공인)이 부담하는 임대료도 인하할 계획이다.
 
수산분야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예산 조기집행과 SOC‧투자 확대 및 공익형 직불제 도입 등도 추진된다.
 
확장적 재정의 효과가 극대화되도록 2020년 상반기 내에 수산‧어촌분야 예산(2조4671억 원) 중 62% 이상을 조기 집행한다. 특히 어촌뉴딜 300 사업과 내륙어촌 재생 시범사업을 속도감 있게 진행하고 아쿠아팜 4.0 및 스마트양식 클러스터를 통한 스마트 양식산업 육성, 수산벤처창업펀드 결성‧운용, 수산식품 클러스터‧거점단지 조성을 통한 식품산업 육성 등 수산분야 SOC 및 투자를 확대할 방침이다.
 
또 공익형 직불금 도입을 위한 근거법령의 마련에도 나선다. 해수부는 이를 위해 ‘수산업‧어촌의 공익기능 증진을 위한 직불제법’을 조기에 마련해 수산자원 보호, 친환경 수산물 생산 등과 같은 공익적 활동을 수행하는 어업인들을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해수부는 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문성혁 장관 주재로 수산분야 업‧단체, 관련 협회 및 유관기관 등과 간담회를 개최해 이번에 수립한 지원대책을 설명하고 추가적인 건의사항 등을 청취할 예정이다.

홍윤 기자 forester87@leaders.kr
 

[관련기사]

홍 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