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20.4.1 수 19:33
> 뉴스 > 건강/의료
‘코로나19 확진자 기억만으로….’ 동선 파악 애먹는 부산시
원동화 기자  |  dhwon@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20.02.24  15:38:04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확진자 역학조사서와 CCTV 등 2중으로 파악
역학조사팀도 3배로 늘려…‘정보 요청’ 늦어져

 
   
▲ 부산의료원에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출입구를 봉쇄한 모습. (원동화 기자)

부산시가 코로나19 확진자의 동선 파악에 애를 먹고 있는 상황이다. 부산시는 역학조사팀을 10명 2개팀에서 30명 6개팀으로 늘린 상태다. 하지만 하루 새 10여명 이상의 확진환자가 쏟아져 나오는 상황에서 조사가 늦어지고 있다. 또 대부분 확진자의 기억을 의존하다 보니 정확도가 떨어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있다.
 
부산시는 24일 역학조사팀을 10명 2개팀에서 30명 6개팀으로 확대 운영한다고 밝혔다. 확진자가 발생하면 보건소 등을 통해서 개인정보를 받은 뒤 면접 등 이야기를 진행한다.
 
증상 발생 24시간 전부터 동선을 파악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특히 카드 내역 등을 확인하고 동선을 말하면 주변 CCTV를 확보해 밀접접촉자를 파악하고 있는 상황이다.
 
안병선 부산시 건강정책과장은 “금융감독원 등에 카드내역을 달라고 요청한 상태지만 지금 전국적으로 몰리는 상황이라 자료를 받는 것이 늦어지게 된다”면서 “일단 확진자가 직접 개인 입출금 내역과 카드 내역을 확인해 역학조사서를 쓰게해 CCTV 등을 확인하는 작업을 거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대구 신천지를 방문한 이력이 있는 7번 중국인 확진자의 동선파악이 늦어지는 것에 대해서도 안 건강정책과장은 “법무부에 출입국관련 기록 열람 요청을 해놓은 상태이지만 몰리는 상황이라 자료 파악에 늦어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기억에 의존하면 정확도가 떨어지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는 강하게 부인했다. 안 과장은 “확진자가 쓴 역학조사서를 바탕으로 시에서도 확인을 한 뒤 공식적으로 발표한다”면서 “다만 온누리약국이나 CU편의점처럼 비슷한 이름이 많고 지점이 많은 경우 주소지와 함께 공개해 다른 곳이 피해를 보지 않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원동화 기자 dhwon@leaders.kr
 
 
 

[관련기사]

[속보]오거돈 부산시장, "부산시 전역 감염위험지역으로 상정"
[속보]오거돈 부산시장, "부산의료원 감염병전담병원으로 전환 및 민간 병원 적극 협조 부탁"
[속보]오거돈 부산시장, "코로나19 관련 비상경제대책본부 중심으로 원포인트 추경 등 시의회와 논의할 것"
[속보]오거돈 부산시장, "긴급 돌봄 서비스 유지 및 급식이용자들 생활 지장 없도록 할 것"
[속보]오거돈 부산시장, "신천지 비협조로 코로나19 관련 신도 전수조사 못하고 있어"
원동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