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20.2.25 화 10:07
> 뉴스 > 기업일반
‘국제관광도시’ 500억 놓고 부산 vs 인천 ‘기싸움 팽팽’
성보빈 기자  |  bbs@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20.01.21  17:28:00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 문화체육관광부. (사진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인천시와 부산시가 첫 '국제관광도시' 타이틀을 놓고 뜨거운 경쟁을 펼쳤다.
 
21일 오전 서울 국립현대미술관 국제회의실에서 '국제관광도시 선정 최종 프레젠테이션'이 진행됐다.
 
문화체육관광부는 광역시 중 1곳을 국제관광도시로 선정, 올해부터 2024년까지 5년간 500억원을 지원한다.
 
이날 최종 후보지에 오른 부산과 인천은 사전에 제출한 ‘국제관광도시 육성 기본계획’을 바탕으로 도시 역량과 경쟁력, 주요 사업과 추진방안 등을 발표했다.
 
   
▲ 부산시청. (사진 부산시청 제공)

부산시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두 번, 아시아·태평양 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를 성공적으로 개최한 이력을 내세웠다.
 
특히, 한 해 40개가 넘는 축제와 국제행사를 치르는 '검증된 국제관광컨벤션 도시'라는 점을 부각했다.
 
또한 해수욕장 7곳, 피란수도의 모습을 간직한 문화유산, 내년에 완공되는 오시리아 관광단지 테마파크 등의 관광 인프라를 근거로 선정 타당성을 설명했다.
 
아울러 ‘국제관광도시’는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에 집중된 외국인 관광객을 분산하자는 취지에 인천시보다 더 적합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서울에는 없는 바다를 가진 자연환경과 제주에는 없는 관광 도시 인프라를 강조했다.

또 해수욕장 7곳, 피란수도의 모습을 고스란히 간직한 문화유산, 벡스코와 해운대 특급호텔을 중심으로 한 마이스 경쟁력, 내년에 완공되는 오시리아 관광단지 테마파크 등을 강점으로 부각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일본은 지역에 관광거점 도시를 집중적으로 육성해 관광객 수가 배 이상으로 늘어나는 효과를 봤다"며 "외국인 관광 분산효과가 뚜렷하고 해양레저와 관광 인프라가 풍부한 부산이 남부권을 대표하는 국제관광도시로 선정돼야 한다"고 말했다.
 
   
▲ 인천시청. (사진 인천시청 제공)

인천시는 외국인 관광객의 접근 편의성이 국내에서 독보적이라는 사실을 강조했다.
 
이어 올해 6월에는 신국제여객터미널이 개장한다는 사실을 적극적으로 홍보했다.
 
또한 국내 최초 국제회의 복합지구로 지정된 송도와 복합리조트 클러스터를 보유한 영종도를 기반으로 융·복합 관광산업의 중심지라는 점을 내세웠다.
 
이밖에 우수한 경관을 자랑하는 168개의 섬, 광활한 갯벌과 습지, 북방한계선(NLL) 인근 서해평화관광벨트 등 다양한 관광자원을 보유한 점을 설명했다.
 
김은경 인천시 대변인은 "인천만의 특별한 글로벌 관광 자산을 개발하고 융복합 관광산업을 육성해 왔다"며 "인천이 국내 첫 국제관광도시로 지정돼 대한민국 관광거점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국제관광도시’ 최종 선정 결과는 이달 말 나올 것으로 전해졌다.
 
성보빈 기자 bbs@leaders.kr
성보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