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20.1.19 일 18:15
> 뉴스 > 산업
부산시정 중심축 경제활력·민생안정
원동화 기자  |  dhwon@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20.01.14  08:59:13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부산시, 2020년 시정운영방향·중점추진과제 세부내용 발표
부산형일자리 등 일자리사업 적극 추진… 스마트공장 확대 등

 
   
▲ 이병진 부산시 기획조정실장이 올해 시정운영방향에 대해서 구체적으로 설명을 하고 있다. (사진 원동화 기자)

부산시가 2020년 시정운영방향과 중점추진과제를 발표했다. 시는 올해 경제활력과 민생안정으로 진정한 시민행복 시정을 실현한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올해 시정 보고회가 ‘깜깜이’로 진행되는 등 부산시가 시민들과 소통에 적극 나서야 한다는 분석이다.
 
부산시는 13일 이병진 기획조정실장을 통해서 지난 10일 부산시의회에서 오거돈 부산시장의 연설을 통해 밝힌 2020년도 시정운영방향과 중점추진과제를 보다 구체화해 발표했다.
 
이 실장은 “올해로 민선 7기가 출범한 지 2년 차에 접어든다. 지금부터는 그동안 부산시가 마련한 전략과 과제들을 구체적으로 실행해 실질적 변화와 가시적인 성과를 창출해야 할 중차대한 시점”이지만 “장기간에 걸친 지역경제의 침체와 저출산, 인구유출 등 시정여건은 녹록지 않다. 또한, 글로벌 보호무역주의 확산, 저성장 기조에 따른 내수부진과 주 52시간 확대 등 고용환경 변화 등은 지역경제를 더욱 어렵게 하는 상황”이라고 운을 뗐다.
 
올해 부산시는 경제체질 개선과 일자리 창출로 국가남부경제권 중심도시로 발돋움 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서 시민체감형 일자리 창출을 적극적으로 진행한다. 특히 일자리위원회의 기능을 강화할 예정이다. 위원회는 시장 직속으로 일자리 분야 지식 또는 경험이 풍부한 전문가 등 30여 명으로 꾸려질 전망이다.
 
코렌스를 중심으로 한 전기차 클러스터 형성을 통해 부산형 일자리 창출도 올해 본격화 된다. 지난 9일 노사정위원회를 시작으로 고용노동부와 산업통상자원부를 통한 부산형일자리 지원사업에 참여한다. 오는 4월 경 정부로부터 확답을 받아서 국비를 지원 받아 사업이 진행될 예정이다.
 
청년들에게는 ‘부산청년 파이팅 3종 세트’ 등 생애 단계별 복지 혜택을 부산시가 적극 지원할 것으로 보인다.
 
시는 지난해 지정된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를 체계적으로 육성하고 지역경제를 4차 산업중심으로 재편한다. 스마트공장 확산 등 지역 주력사업을 고도화해 경제체질을 지속 개선할 예정이다. 스마트 공장을 올해 말까지 900개로 오는 2022년까지 1800개로 늘릴 전망이다.
 
이어 제3차 규제자유특구에 해양분야를 정부에 신청할 예정이다. 친환경 수소연료선박 R&D(기술개발) 플랫폼 구축과 중소형 고속 선박 설계지원센터 건립을 통해 지역 조선업의 위기 극복을 지원한다.
 
복지 분야에서는 동백전이 실질적인 지역화폐로 자리 잡아 골목상권을 활성화하고 출생에서 노년에 이르는 생애주기별 맞춤형 복지로 시민 생활안정을 도모한다. 또 시민의 일상 속 문화향유의 기회를 확대하고 문화인프라 조성사업도 속도감을 높이는 등 문화관광도시 조성에도 박차를 가할 전망이다.
 
최근 BRT(버스중앙차로제) 논란을 딛고 시내버스 노선개편 등 도시철도 중심 대중교통을 실현하고 보행혁신과 미세먼지 저감 등으로 사람중심 도시환경을 조성할 예정이다. 버스 노선 개편안은 2월 말 1차로 나오며 이를 토대로 시뮬레이션을 진행하는 등 문제점을 개선한 후 하반기부터 적용한다.
 
이병진 기획조정실장은 “올해 3월 세계탁구선수권 등 올해도 굵직굵직한 메가 이벤트들이 많다”면서 “작년에 이어 올해도 시민행복을 추구하는 부산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부산시가 시정을 추진하는 가운데 소통이 부족하다고 일부에서 지적했다. 지난해말부터 진행한 ‘2020년 시정보고회’의 경우 비공개로 진행이 됐고, 지난 9일 부산형 일자리를 논의한 노사정위원회도 비공개로 진행되는 등 ‘깜깜이’ 회의가 늘었다는 지적이다. 

원동화 기자 dhwon@leaders.kr
 
원동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