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20.4.8 수 18:46
> 기획/연재 > Zoom in ASEAN
스타트업 서밋서 문 대통령 “아세안이 가는 스타트업의 길에 한국이 동행”
원동화 기자  |  dhwon@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26  15:17:55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한-아세안 스타트업 엑스포, 컴업(ComeUp)을 연례행사로 격상”
우리나라도 혁신 중소기업과 스타트업 중심 경제로 탈바꿈 추진

 
   
▲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부산 벡스코 1전시관에서 열린 2019 한-아세안 특별 정상회의 '스타트업 서밋' 행사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아세안이 가는 스타트업의 길에 한국이 동행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아세안 스타트업 엑스포, 컴업(ComeUp)을 연례행사로 만들어 스타트업 간 교류의 장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6일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계기로 부산에서 ‘한·아세안 스타트업 서밋(ASEAN-ROK Startup Summit)’이 개최됐다고 밝혔다.
 
스타트업 서밋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아세안 의장국인 태국의 쁘라윳 짠오차 총리를 비롯한 한·아세안 11개국의 정상이 참여했다.
 
또 고젝(Gojek), 부칼라팍(Bukalapak) 등 유니콘 기업을 포함한 유망 스타트업들과 글로벌 투자자, 엑셀러레이터, 스타트업 관련 정부·기관 관계자 등 한·아세안의 스타트업 관계자 약 400여 명이 자리를 함께 했다.
 
문 대통령은 인사말을 통해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계기로 하나의 생태계 속에서 아세안과 한국 스타트업들이 협력하고 새로운 30년, ‘모두를 위한 번영’을 이끌어가길 기대한다”며 “아세안 정상들께서도 힘을 모아주시기 바란다”고 협조를 부탁했다.
 
인사말 이후 참석자들은 스타트업 생태계의 연대 강화를 통한 한·아세안의 상생·번영을 주제로 하는 혼합 현실 공연을 관람했다. 화려한 영상과 홀로그램, 실제 무용수의 연기가 어우러진 공연은 한· 아세안을 11개의 별로 형상화해 화합과 유니콘이 뛰노는 스타트업 생태계를 그려냈다.
 
마지막으로, 한·아세안 11개국의 정상이 모두 참여하는 ‘BE STARS’ 세리머니가 진행됐다. 중기부가 추진 중인 ‘한·아세안 스타트업 파트너십’의 핵심 협력기구인 아세안 중소기업조정위원회(ACCMSME)에서 추천한 아세안의 유망 스타트업 대표들이 정상들과 함께 무대에 올랐다.
 
11개국 정상들이 각국 스타트업 대표들로부터 전달받은 별 모양의 오브제를 동시에 포디움에 끼우자 오브제와 포디움이 11색의 빛을 발하다가 하나로 합쳐지는 장관이 연출됐다.
 
아울러, ‘한·아세안 스타트업 파트너십’을 주제로 하는 쇼가 상영됐다. ‘BE STARS’ 세리머니는 중기부가 스타트업들이 미래의 스타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한·아세안의 정상들이 협력한다는 의미를 담아 기획했다.
 
문 대통령에게는 한국 스타트업을 대표해 드라마앤컴퍼니의 최재호 대표가 오브제를 전달했다. 드라마앤컴퍼니는 2014년 명함 어플리 케이션 ‘리멤버’ 서비스를 시작했으며, 지난 7월에는 잠재적 구직자들에게 일자리를 제안하는 ‘리멤버 커리어’도 출시했다.
 
중기부는 이번 행사를 통해 아세안 국가들과의 스타트업 분야 협력 기반을 더욱 공고히 하고, ‘한·아세안 스타트업 파트너십’ 구축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문 대통령의 '한-아세안 스타트업 서밋' 연설 전문>
 
존경하는 아세안 정상 여러분, 아세안 스타트업과 경제인 여러분, 대륙과 해양을 잇는 한-아세안의 관문, 부산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오늘 특별히 한-아세안의 '혁신' 주역들과 아세안 10개국 정상 모두를 모신 자리에서 '한-아세안 스타트업 서밋'을 개최하게 되어 매우 기쁩니다.
 
아세안은 젊고 역동적입니다. 인구의 60%가 35세 이하의 청년층이고 매년 5%의 높은 성장률을 달성하고 있습니다. '혁신'과 '스타트업'의 열기도 뜨겁습니다. 선발주자가 경험한 발전단계를 혁신을 통해 훌쩍 뛰어넘어 따라잡고 있습니다.
 
'립프로깅(leapfrogging)'이 아세안의 익숙한 모습이 되어가고 있습니다. 마케팅 분야의 세계적 권위자, 필립 코틀러 교수는 "아세안이 4차 산업혁명의 최적지"라고 주장을 했습니다. 아세안의 자신감과 잠재력을 보았기 때문입니다.
 
한국도 대기업 중심의 경제에서 혁신 중소기업과 스타트업 중심 경제로 탈바꿈하고, 추격형 경제에서 선도형 경제로 가기 위해 신산업을 육성하고 있습니다.
 
오늘 행사의 슬로건처럼, 스타트업이 한-아세안의 미래를 부흥시킬 것입니다. 아세안과 한국이 협력하면 할 수 있습니다. 함께 스타트업을 일으키고 세계 경제를 선도합시다.
 
정상 여러분, 혁신 경제인 여러분, 나는 아세안의 발전이 한국의 발전이라 생각하며
'신남방정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취임 2년 만에 아세안 10개국을 모두 방문했고
아세안 곳곳에서 '혁신'과 '기회', '희망'을 보았습니다.
 
필리핀의 유니콘 기업, '레볼루션 프리크래프티드(Revolution Precrafted)'는 '모듈러 주택'이라는 '혁신'적 기술을 개발했습니다.
 
더욱 발전된 조립 주택 방식으로 부동산 개발을 글로벌 사업화하는 데 성공했고 주택 패러다임을 바꾸는, '혁신'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인도네시아 '고젝(Go-Jek)'의 CEO 나딤 마카림은 오토바이 택시 '오젝(Ojek)'의 문제점을 느끼며 오히려 기회를 포착했습니다.
 
인도네시아 공유차랑 '고젝'은 유니콘을 넘어 데카콘 기업으로 성장했고 인도네시아 국민들의 일상생활을 완전히 바꿔놓고 있습니다.
 
싱가포르의 유니콘 기업, '그랩(Grab)'은 온-오프라인을 통합한 '오투오(O2O) 서비스 플랫폼'으로 국민 생활을 더욱 편리하게 만들었습니다.
 
공유경제 활성화로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했고 소규모 자영업자들은 '그랩'을 통해 소득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캄보디아의 스타트업, '북미버스(BookMeBus)'도 운송시장에 '공유경제 기반 디지털 플랫폼'을 도입하여, 영세 운송업체들이 더 많은 고객을 유치할 수 있게 했습니다.
 
스타트업은 그 자체로 '혁신'이며 누구에게나 열린 '기회'이고 '희망'을 공유합니다. 아세안이 가는 스타트업의 길에 한국이 동행하겠습니다.
 
한국 정부는 '혁신 창업국가'를 국정과제로 삼았습니다. 제2벤처붐 확산전략, 혁신금융 비전을 추진하며 스타트업 육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한국의 신설법인 수는 지난해 사상 최초로 10만 개를 돌파했습니다. 유니콘 기업 수도 2016년 두 개에서 올해 열 개로 늘어 세계 6위를 기록하며, 혁신의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습니다.
 
'혁신'에는 국경이 없습니다. 융합의 4차 산업혁명 시대, 경계는 무의미합니다. 개별 국가 차원의 스타트업 정책도 중요하지만, 제는 스타트업 정책도 국가 간 협력이 필수입니다.
 
앞서 홀로그램 퍼포먼스에서 보신대로, 유니콘들이 마음껏 뛰놀 수 있도록 한-아세안 11개국이 하나가 된 스타트업 생태계를 조성해야 합니다.
 
말레이시아의 '글로벌 창업혁신센터', 브루나이의 '중소벤처청(DARe)'의 비전을 응원합니다.
 
베트남의 '스타트업 생태계 혁신 2025' 전략, 인도네시아의 '2020 고 디지털 비전(Go Digital Vision)', 태국의 '태국 4.0'과 캄보디아의 'ICT 마스터플랜', 싱가포르의 '스마트네이션 전략'과 미얀마의 '지속가능 발전계획', 필리핀의 '국가비전 2040'과 라오스의 '국가사회경제 발전계획', 모두와 지혜를 나누고 경험을 공유하겠습니다.
 
아세안 정상 여러분, 아세안 스타트업과 경제인 여러분, 이번 한-아세안의 '스타트업 파트너십' 합의는 매우 고무적인 일입니다.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계기로 개최한 '한-아세안 스타트업 엑스포, 컴업(ComeUp)'을
연례행사로 만들어, 스타트업 간 '교류의 장'을 제공하겠습니다.
 
'스타트업 중장기 로드맵'을 공동 수립하여 벤처투자자들에게 스타트업 정책과 정보를 알리고,
함께 투자할 수 있도록 네트워크를 구축하겠습니다.
 
'한-아세안 스타트업 장관회의'를 구성하여 이를 뒷받침하는 협력 체계도 마련할 것입니다. 오늘 '스타트업 서밋'은 한-아세안 간 스타트업 협력과 연대를 처음으로 선언하는 자리입니다.
 
매우 중요한 날인만큼, 특별한 손님들이 와계십니다. 한국 진출에 관심을 가지고 한국에 오셔서 인큐베이팅 프로그램에 참여 중이신 아세안 스타트업 40개사의 대표분들입니다.
 
한-아세안 스타트업 협력과 생태계를 이끌어갈 주역들입니다. 2024년 '한-아세안 스타트업 서밋'에서는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한 여러분을 특별 연사로 모실 수 있게 되길 바랍니다.
 
곧이어, '한-아세안 혁신성장 쇼케이스'가 열립니다. 아세안과 한국의 스타트업들이 함께 만든
'혁신의 장'을 만나실 수 있습니다.
 
오늘을 계기로, 하나의 생태계 속에서 아세안과 한국의 스타트업들이 협력하고 새로운 30년, '모두를 위한 번영'을 이끌어가길 기대합니다.
 
아세안 정상들께서도 힘을 모아주시기 바랍니다. 함께 힘차게 '스타트업(start up)'합시다!
 
감사합니다.
 
원동화 기자 dhwon@leaders.kr
 
 
원동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