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12.7 토 22:36
> 기획/연재 > 디지털이야기
디지털 시대의 ‘수갑‘, 디지털 포렌식(Digital Forensic) 각광
백재현 기자  |  itbrian@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13  10:50:14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요즘 경찰이나 검찰의 범죄수사 관련 뉴스에 자주 등장 하는 용어가 디지털 포렌식이다. 과거에는 압수수색을 할 때 주로 서류를 가져왔으나 요즘에는 컴퓨터 하드디스크, 메모리카드, 핸드폰, PC 등이 빠지지 않는 필수품이다. 앞으로 관련 전문가 수요가 폭증할 것이 예상됨에 따라 새로운 직업으로도 각광 받고 있다.

포렌식(Forensic)이란 법적인, 법정과 관련된, 법의학 등의 뜻을 가진 단어로 디지털 포렌식이란 디지털 기기에 남아 있는 정보를 추적하고 분석해 범죄의 단서와 증거를 찾아내고 법적 증거능력을 가질 수 있게 쉽게 정리하는 일련의 수사기법을 말한다.

그 과정을 크게 보면 먼저 복원프로그램을 깔고 암호 보안을 해제 한 뒤에 메타데이터를 추적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렇게 해서 고의로 지운 문자메시지나, 통화기록, 사진, 동영상도 복원할 수 있고 주고받은 이메일, 메신저나 SNS 경로등도 복원이 된다. 컴퓨터를 포맷을 해도 찾아낼 수 있다.

앞으로 사물인터넷(IoT)시대가 되면 컴퓨터가 자율주행자동차, 드론 등은 물론 심지어 냉장고 전자밥솥까지 연결됨에 따라 디지털 포렌식 대상이 그야말로 폭발적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 디지털 포렌식은 향후 사물인터넷(IoT)시대에 폭발적인 수요가 예상되면서 새로운 직업으로도 각광 받고 있다.
디지털 포렌식은 1990년대 미국에서 시작되었고 우리나라에서는 2000년 무렵 사이버수사대가 생겨나면서 부터 시작되었다. 2008년에는 국가디지털포렌식센터(NDFC)이 설립되기도 했다.
국내에서 디지털 포렌식이 발전하게 된 큰 계기는 2016 형사소송법 개정이다. 기존에는 기록이 들어 있는 해당 저장매체가 있어야 증거 능력이 인정되었지만 개정이후 해당 데이터를 복제하거나 출력해도 DNA나 혈흔 등과 마찬가지로 증거로 인정되었기 때문이다. 

비슷한 시기에 벌어진 김형식 전 서울시 의원의 살인 교사 사건에서 증거가 없어 애태우던 경찰은 김 전의원과 중국 동포와의 카톡 메시지를 분석해 증거로 인정받으면서 혐의를 입증할 수 있었다. 2014년 세월호 참사 당시에도 승객들의 카톡 대화를 복원해서 사고시간 등 결정적인 사건의 실마리를 찾아냈다.

경찰청은 1992년 컴퓨터범죄전담팀으로 시작한 조직을 여러 차례 확대 과정을 거쳐 2014년 3월 사이버 안전국으로 개국해 운영하고 있다.

디지털 포렌식을 직업으로 하려는 사람도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 2019년 현재 31개 공공기관에서 디지털 포렌식 담당자 업무를 수행 중이다. 일반 공무원으로 채용된 후 교육을 받고 관련 업무를 하는 사람도 있고 보안전문가 등이 이 분야로 진출하는 경우도 있다. 어떤 경우이든 법적인 지식과 실무적인 지식을 함께 갖추어야 한다. NUIX, X-WAYS 등의 자격증을 획득하는 것도 채용에 유리한 조건이 된다.
 
디지털 포렌식에도 그늘이 없지 않다. 바로 사생활 침해 개인정보 유출우려가 그것이다. 수사와 관계없는 내용이 노출이 되거나 악용될 소지가 있기 때문이다.

예컨대 2015년 미국 샌버다니노에서 발생한 총격사건 범인의 스마트폰을 압수했는데 수사를 위해 아이폰 잠금해제를 해야 하느냐 개인정보를 보호해야 하느냐를 놓고 팽팽히 맞서기도 했다.
향후 디지털 시대의 성숙과 함께 디지털 포렌식의 활발한 적용은 피할 수 없을 전망이다. 따라서 무분별한 압수수색을 방지하는 장치를 만들고 수사가 끝나면 바로 폐기하도록 하는 등의법제도를 정비하고 필요한 기술을 함께 개발해 부작용을 줄이는 노력이 필요하다. 백재현 기자

 

[관련기사]

백재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