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12.7 토 22:36
> 뉴스 > 경제
"노인과 청년 상생·균형 정책 펴야"
원동화 기자  |  dhwon@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11  19:58:28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시의회 일자리 정책 토론회
"정책은 청년, 예산은 노인 쏠려"
"일자리 확대 근본적 대책 필요"
"청년 유출 막을 현실 정책 중요"
   
▲ 11일 부산시의회에서 열린 ‘부산시 일자리 정책 상생 방안 모색 정책 토론회’ (왼쪽부터)나윤빈 부산시청년희망정책과 과장, 정덕원 부산시청년희망정책과 팀장, 정서원 고치 이사, 김덕열 부산청년정책연구원 이사장, 황기식 동아대 교수, 도용회 시의원, 천영권 부산해운대시니어클럽 관장, 이재정 부산복지개발원 고령사회연구부장, 이선아 부산시 노인복지과장. (사진 원동화 기자)


유출되는 청년들을 막고 늙어가는 부산을 다시 활력 있는 부산으로 만들기 위한 토론회가 부산시의회에서 열렸다. 청년 일자리 창출과 노인 인구 활용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 갈등이 아닌 상생의 세대별 정책의 균형을 맞추기 위한 정책들이 쏟아졌다. 

11일 부산시의회에서 열린 ‘부산시 일자리 정책 상생 방안 모색 정책 토론회’는 ‘청년이 행복한 도시, 노인이 행복한 도시 부산’이라는 부제로 진행됐다. 

동아대 국제학과 황기식 교수가 좌장을 맡고, 시의회 경제문화위원회 도용회 의원과 정서원 청년정책분야 활동가, 해운대 시니어 클럽 천영권 관장, 부산청년정책연구원 김덕열 이사장, 부산복지개발원 이재정 책임연구위원, 부산경제진흥원 정덕열 팀장, 부산시 노인복지과 이선아 과장, 부산시 청년정책희망정책과 나윤빈 과장 등이 지정토론자로 참여했다. 

김경희 부산시의회 연구위원은 주제발표를 통해 부산의 일자리를 세대별로 현황과 예산을 비교 분석했다. 특히 20대는 일자리를 찾아 부산을 떠나고 30대는 주거를 찾아 부산을 떠난다고 설명했다. 또 부산시의 정책이 노인보다 청년 정책이 많지만 예산은 노인 정책에 쏠려 있는 것을 지적했다. 

토론에서 김덕열 부산청년정책연구원 이사장은 “부산시가 일자리 확대할 근본적인 대책이 부족하다”며 “단순히 취업 준비 자금을 늘리는 것만으로는 일자리 문제해결에 한계가 있다”고 밝혔다. 

부산경제진흥원 정덕원 팀장은 일자리 미스매치를 지적했다. 그는 “국내 일자리가 공공기관 행정, 전문직 등 구직자들의 쏠림 현상이 심화되고 있고 취업자들의 전공들이 소수의 일부 전공에 집중되며 일부 전공 외 취업난은 악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또 “현장에서는 사람이 없다고 하지만 청년들이 갈만한 일자리가 적다고 하는 것은 문제”라며 “이런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부산형 청년 일자리 정책이든 부산형 중년 일자리 정책 등을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재정  고령사회연구부장은 청년과 노인 사이에서 5060세대로 대표되는 신중년의 소외를 지적했다. 이 부장은 “부산의 신중년 세대는 부산시 인구의 31%를 차지하면서 특·광역시 중 최고를 기록하고 있고 부산시 생산가능인구의 42.9%를 차지하는 이들에게도 관심을 가지고 지원을 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들을 연령 제한 폐지, 기술교육을 받을 기회 제공, 취업 정보 제공 등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천영권 해운대시니어클럽 관장은 청년과 노인들의 행복을 위해서는 결국 부산의 새로운 산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천 관장은 “총 노인 일자리 정책 예산 중 노인 일자리, 장노년 일자리, 기초연금, 노인여가 복지시설 지원 등 그 외 노인 일자리 정책을 위한 예산이 얼마나 들어가는지 파악해 볼 필요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부산시의회 도용회 의원은 “부산이 작년 기준 노동자 월 평균 총액 임금이 296만 원으로 서울보다 약 60만 원이 낮고 제2의 도시임에도 300인 이상 대기업이 239개에 불과하고 5인 미만의 사업장이 81.6%를 차지한다”며 “좋은 일자리를 위한 부산시의 노력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산은행과 부산교통공사가 부산의 대표 기업이라고 할 정도면 대기업이 부족한 상황”이라고 했다. 

이어서 “ 좋은 일자리를 계속 개발해 청년들이 머물 수 있도록 하고 노인층에 맞는 일자리 정책도 필요해 보인다”고 했다. 

부산시 정책을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나윤빈 청년희망정책과장은 “부산이 먼저 진행하다가 정부에서 벤치마킹한 청년 디딤돌카드 지원 등이 있고 중소기업 근속 근무시 복지카드를 제공하는 등 청년 친화적인 정책을 펼치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선아 노인복지과장은 “노인 일자리는 복지의 개념이다. 시니어 일자리 수요에 비해 공급은 여전히 부족한 상태”라면서 “베이비부머의 노인세대 진입을 대비해 중장년층의 숙련된 기술과 전문적 경험과 지식을 활용할 수 있자리 발굴에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덕원  팀장은 “부산의 중소기업이 규모에 비해서 기업공개나 상장을 하지 않아서 부산의 기업이 상대적으로 알려지지 않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원동화 기자 dhwon@leaders.kr
원동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