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11.20 수 15:49
> 뉴스 > 사회
철도 중심 동아시아 평화경제공동체의 부산 역할 모색한다
홍 윤 기자  |  forester87@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11  11:26:53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 [한국철도(코레일) 제공]
 
부산연구원은 ‘동아시아 철도공동체 활성화와 부산의 역할’ 주제의 세미나를 12일 오후 2시 부산역 부산유라시아플랫폼 컨벤션홀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노홍승 한국교통연구원 연구위원이 ‘동아시아 철도공동체 연계 부산의 기회와 미래’, 최치국 한국정책공헌연구원 원장이 ‘유라시아 관문도시와 동남권 관문공항 추진’, 조삼현 동의대 무역, 유통학부 교수가 ‘동아시아 철도공동체 활성화와 부산의 트라이포트 물류정책 방향’을 각각 주제 발표한다.

이어 김시곤 대한교통학회장을 좌장으로 박정준 한국철도기술연구원 미래혁신전략실장, 이상국 부산연구원 정책기획팀장, 강규현 한국철도공사 해외남북철도사업단장, 김봉철 부산시 물류정책과장, 안영철 부산국제교류재단 사무차장이 관련 주제를 놓고 토론을 한다.
 
세미나에서 노홍승 한국교통연구원 연구위원은 동아시아 철도공동체 활성화를 위한 부산의 역할로 동아시아 철도공동체 국제포럼 및 양자, 다자 협의체 회의 유치, 시범운송사업 추진, 동아시아 철도공동체 정부간 협의체 회의 유치, 동아시아 철도공동체 국제기구 유치 등을 제시한다.
 
이어 최치국 한국정책공헌연구원 원장은 부산의 유라시아 관문도시 비전을 제시한다. 그는 “부산이 동아시아 철도공동체 시점 역할을 하고 대륙과 해양의 연계성과 통합성을 가진 지역의 장점을 최대한 살리기 위해서는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이 필수적”이라는 점을 강조할 예정이다.
 
조삼현 교수는 “동아시아 철도공동체가 부산이 해륙 복합 거점도시로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이라며 “동아시아 철도공동체 기종점으로서의 부산의 위상 현실화 방안을 모색하고 동아시아 철도공동체 및 대륙철도 연계 경제협력 사업 참여 방안을 강구해야 할 것”이라고 방안을 설명할 전망이다.

홍윤 기자 forester87@leaders.kr
홍 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