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11.14 목 07:43
> 문화 > 전시/공연
영화의전당 시네마낭독극장 영화 ‘트로이’와 ‘뽕’
장청희 기자  |  sweetpea@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07  10:33:29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극단 배관공, 시민예술가 협업작품
그리스 비극 ‘안드로마케’ 낭독 선봬

 
지난달 20일 영화의전당 하늘연극장에서 첫 선을 보인 시네마낭독극장이 다시 돌아온다. 영화와 낭독이라는 신선한 조합으로 관객들에게 선보이는 ‘시네마낭독극장’은 오는 9일 오후 7시, 10일 오후 3시 하늘연극장에서 열린다.
 
이번무대는 고대 그리스영웅을 주인공으로 한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트로이’, 희곡 ‘안드로마케’, 식민지적인 농촌현실을 냉정한 시각으로 보여주는 ‘뽕’을 낭독극으로 선보이게 된다.
 
‘두레라움 시네마낭독극장’은 영화의전당, 극단 배관공(배우, 관객 그리고 공간) 그리고 시민예술가 15명이 협업해 총 3개의 작품을 3부작으로 선보이는 프로그램이다. 9일에는 이번 프로젝트를 협업하고 있는 극단 배관공의 배우들이 직접 무대에 설 예정이다.
 
그리스 시대 배경의 영화 ‘트로이’와 그리스 비극 중 가장 널리 사랑받고 있는 ‘안드로마케’를 엮어 낭독극으로 선보임으로서, 관객들은 평소 어렵고 무겁게 느껴졌던 그리스 비극을 보다 쉽고, 심도 있게 감상할 수 있다.
 
11월 10일 3부 공연은 극단 배관공과 시민예술가의 합동공연으로 펼쳐진다. 1925년 12월 ‘개벽’에 발표한 나도향의 단편소설 ‘뽕’은 ‘벙어리 삼룡이’, ‘물레방아’ 등과 함께 농촌의 현실을 사실적으로 다룬 대표작으로 손꼽힌다. 1920년대 가난에 찌든 농촌에서 남편과 자식을 먹여 살리기 위해 어쩔 수 없이 몸을 팔 수 밖에 없었던 아내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이번 낭독극에서는 ‘영화와 낭독’이라는 신선한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각 장르의 장점을 두루 즐길 수 있다. 특히 부산에서 활동 중인 극단 배관공 그리고 지난 9월 시민예술가 공개모집을 통해 4:1의 경쟁률을 뚫고 합격한 시민예술가 15명의 합동공연으로 펼쳐지는 무대인만큼 기대해 볼만 하다.
 
영화를 기반으로 한 ‘낭독극’은 콘텐츠 개발뿐만 아니라 지역예술가 그리고 시민예술가가 협업한 지역주민 중심의 생활예술 육성을 위한 프로그램이라 의미가 크다.
 
관람료는 전석 1000원이며, 영화의전당 홈페이지와 인터파크 티켓을 통해 예매 가능하다. 만7세 이상 관람 가능하다. 장청희 기자 sweetpea@leaders.kr
장청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