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11.14 목 07:43
> 해양수산 > 일반
“해양산업 ‘뉴노멀’ 국면에서도 친환경선박은 성장”6일 한국선박금융포럼 열려
홍 윤 기자  |  forester87@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06  20:49:28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해양산업을 비롯한 전세계 경제가 저성장의 ‘뉴노멀’ 국면에 접어들었다고 평가받는 가운데서도 친환경 선박은 성장할 것이라는 전망이 이번 ‘부산금융주간’에서 잇따라 제기되고 있다.

6일 열린 한국선박금융포럼 등 에서 나온 미래 해양산업의 화두는 뉴노멀과 탄소세였다. 유럽 금융업계를 중심으로 포세이돈 원칙을 통해 친환경 해양산업에 대한 투자의지를 보이고 있다. 또한 LNG선에 대해서도 선박금융이 아닌 친환경에너지에 대한 투자로 보고 있어 금융분야에 있어서도 혜택이 있는 편이다.

이에 따라 저성장이 일상화되는 ‘뉴노멀’경제국면에서도 ‘친환경선박’분야는 성장세를 보일 것이라 포럼에 참가한 전문가들은 입을 모았다.
 
   
▲ 6일 열린 한국선박금융포럼 모습. [홍윤 기자]

◇ “해양산업, 환경오염에 책임지고 지불해야”

UN은 2016년 지속가능발전목표를 설정하고 2030년까지 이를 시행하고 있다. 환경 및 빈곤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국제적 연대를 과제로 17개 세부목표가 설정됐다. 이에 따라 UN의 산하기관인 IMO도 해양산업에 의한 환경오염을 막고자 다양한 솔루션을 내놨다.

그 솔루션의 핵심에는 ‘탄소세’가 있다.

얀 호프만 유엔무역개발회의통상물류국 국장은 6일 한국선박금융포럼에서 발표자로 나서 “탄소세는 누가 기후변화 등 환경문제에 돈을 낼 것인가”에 대한 문제라며 “오염을 일으키는 사람이 내야 한다”고 원칙을 말했다.

이어 호프만 국장은 “탄소세 외에도 지불하는 방법은 다양하다”며 청정연료 사용이나 탄소에 대한 오염을 청소하는 것, 금전적 보상 등을 그 방안으로 제시했다.

또 제임스 로렌스 마린머니 회장도 5일에 열린 부산글로벌금융포럼에 이어 6일에도 발표자로 나서 금융업계의 포세이돈 원칙에 동참을 촉구하며 “동참할 수 없어도 지지라도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 전세계 해양산업 대세 ‘친환경’…“한국은 수혜국”

우리나라의 조선산업은 이러한 해양산업의 ‘친환경’ 흐름에 수혜국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이날 포럼에서 나왔다.

이 날 LNG선박 산업 관계자들은 ▲전 세계 운항중인 선박 511척 중 344척이 우리나라가 건조했다는 점 ▲고부가가치 선박의 경우에는 100% 건조했다고 봐도 무방하다는 점 ▲114척 규모 LNG선 수주잔량 114척 중 106척이 우리나라에서 건조되고 있다는 점 등을 들어 전망이 밝다고 밝혔다.

특히 80년~90년대부터 2015년까지 내부수요를 중심으로 세계시장을 선도했던 일본의 수주가 주춤하고 중국도 아직 LNG선 수요를 소화할 수 있는 곳이 후동조선소 한 곳에 불과해 한동안 한국이 선도적 역할이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었다.

아울러 수리조선 분야에서도 LNG선이 아닌 20년~25년의 연령이 높은 선박의 일부는 전환 작업을 통해 LNG선으로의 전환이 예상되는 만큼 일부 수혜가 있을 것이라는 전망도 있었다.

◇ LNG선박에 대해 호의적인 금융환경

5일 부산국제금융포럼과 6일 한국선박금융포럼에 잇따라 발표자로 나선 제임스 로렌스 마린머니 회장 등에 따르면 기후변화에 대한 금융권의 대응은 단기간의 유행에 그치지 않는다.

포세이돈 원칙이 대표적이다. 포세이돈 원칙은 금융기관이 해운업계에 대한 대출을 결정할 때 기후변화 변수를 고려하도록 한 것이다. 자산규모 1000억달러 이상의 글로벌 은행 11개 가 참여하고 있다. 참여은행들은 ▲글로벌 차원의 기후연계성 평가 ▲참여은행이 책임지고 독자적으로 데이터 검증 ▲이행측면에서의 표준규범 마련 ▲투명성 등을 원칙에 따라 탄소집약도 측정을 기반으로 매년 해운업 포트폴리오의 기후연계성 정도를 평가해야 한다.

이에 따라 글로벌 금융업계 등에서는 LNG 등 친환경 연료를 사용하는 선박에 대해서는 관대한 기준을 적용할 방침을 세웠다.

기존 선박금융이 리스크 문제가 크지만 보증 및 담보를 균형있게 관리해 리스크를 줄여 LNG선박 분야는 따로 위험군으로 설정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아울러 유럽의 경우 LNG선박분야를 선박금융 분야로 보지 않고 신재생에너지 분야로 분류하기 때문에 금융지원의 여지가 충분하다는 것이 포럼에 참가한 전문가들의 중론이었다.

홍윤 기자 forester87@leaders.kr
홍 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