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11.14 목 07:43
> 금융/증권 > 인포스탁데일리
김연철 한화시스템號 "코스피 상장 통해 글로벌 방산 IT 선도"여의도 전경련회관서 IPO 기자간담회…'미래 성장전략·비전' 제시金 "스마트 국방혁신·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최적화 기술력 확보"내달 4일~5일 청약 접수…공모밴드 1주당 1만2250원~1만4000원
이동희 기자  |  nice1220@infostock.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28  15:05:49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한화시스템 김연철 대표이사가 28일 여의도 전경련 회관에서 진행된 한화시스템의 IPO 기자간담회에서 발표를 하고 있다.(사진=한화시스템)  
한화시스템 김연철 대표이사가 28일 여의도 전경련 회관에서 진행된 한화시스템의 IPO 기자간담회에서 발표를 하고 있다.(사진=한화시스템)

[인포스탁데일리=이동희 기자] 한화시스템이 다음달 유가증권시장(KOSPI) 상장을 앞두고 28일 기업공개(IPO) 행사를 열어 글로벌 방산전자 및 ICT 일류 회사로 성장하기 위한 미래 성장 전략과 비전을 제시했다.
 
김연철 한화시스텝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IPO 기자간담회에서 "대한민국 방위산업을 선도해온 기술력에 IT 서비스 경쟁력을 융합해 새로운 한화시스템으로 도약하기 위한 과정에 서 있다"며 "코스피 상장을 계기로 방위산업 및 ICT 분야 글로벌 리딩 기업으로 자리매김 하겠다"고 밝혔다. 

한화시스템은 방위산업과 IT 서비스를 융합한 국내 유일의 기업이다. 방산전자 국내 1위 시스템 부문은 1977년 삼성정밀에서 시작해 지난 2015년 한화그룹에 편입 됐다. 

시스템 통합 기술 경쟁력을 보유한 ICT 부문은 1992년 IT 개발 수요에 따라 ㈜한화 내 발족한 정보팀이 모체로 2001년 한화 S&C㈜로 분사했다. 두 부문은 각각의 위치에서 지속적인 발전을 거듭하다가 지난해 합병으로 하나가 된 후 현재의 사업 모습을 갖추게 됐다. 

시스템 부문은 △감시정찰(ISR) 시스템 △지휘통제통신(C4I)시스템 △해양시스템 △항공우주시스템 분야 사업을 중심으로 지난해 9474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시스템 통합(SI)과 융합, ITO(IT Outsourcing) 사업을 추진하는 ICT 부문도 각 산업 별 핵심 밸류 체인을 갖춰 다양한 영업 활동을 펼치고 있다.

  오는 11월 완공을 목표로 리모델링 중인 서울 중구 장교동 한화그룹의 신사옥 조감도. 사진= 한화그룹  
오는 11월 완공을 목표로 리모델링 중인 서울 중구 장교동 한화그룹의 신사옥 조감도. 사진= 한화그룹

한화시스템은 지난해 연결재무제표 기준 1조1289억원의 매출액을 거뒀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32% 상승한 수치다. 영업이익은 ICT 부문의 높은 이익율에 따라 매출액 성장율을 초과하여 전년대비 45% 상승한 448억원, 당기순이익은 193% 상승한 412억원을 달성했다. 

올 상반기에는 7400억원 규모의 피아식별장비 성능개량 사업을 포함해 한화생명 보험 코어 고도화 사업을 수주하는 등 6546억원의 매출액을 올렸으며,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351억원, 당기순이익은 364억원으로 합병 이후 큰 폭의 성장세를 기록했다.

하반기에는 전술통신정보체계 양산, 필리핀 호위함 전투체계 수출, 천마 성과기반 군수지원 사업과 다출처 영상융합 체계, 탄도탄 작전통제소 사업 등을 통해 사상 최대의 수주와 매출 실적을 달성할 전망이다. 이에 따라 영업이익은 지난해 대비 2배 이상 확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 시스템 부문의 국방사업 수주 증가에 따른 매출 증가와 한화그룹의 성장과 산업의 디지털화에 따른 ICT 부문의 직접적인 수혜로 이러한 성장 모멘텀은 향후에도 계속 지속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화시스템은 이번 상장 과정에서 총 3286만1424주를 공모한다. 1주당 공모 밴드는 1만2250원부터 1만4000원이다. 

최대 4601억원을 공모하는 한화시스템은 이를 통해 제2 데이터센터를 설립하고 에어택시(PAV) 등 신규 사업 투자에 나설 계획이다. 오는 30일까지 수요예측을 통해 공모가를 확정하고 다음 달 4일과 5일 청약을 접수한다. 상장 주관사는 NH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 씨티그룹글로벌마켓증권이다.

김 대표는 "첨단 4차 산업혁명 기술에 따라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업계 흐름 속에서 한화시스템은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고 진출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맞고 있다"며 "입증된 방산 및 ICT 기술력을 더욱 발전시켜 글로벌 시장을 적극 공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동희 기자 nice1220@infostock.co.kr

이동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