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11.14 목 07:43
> 기획/연재 > 취재수첩
(취재수첩)신공항 해법 차이… ‘시민 염원’에 찬물
원동화 기자  |  dhwon@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27  15:39:32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오거돈 부산시장과 허용도 부산상공회의소 회장이 동남권 신공항 해법에 대한 입장차가 뚜렷해 관문공항 건설을 바라는 시민의 염원에 찬물을 끼얹는게 아닌가 하는 우려를 낳고 있다.

오 시장은 ‘시민 대운동’을 통한 바텀업 방식을 선호하는 반면 허 회장은 정치적 해법을 강조한 위에서부터의 해결을 촉구했다. 

지난 25일 오전 부산시청에서 열린 ‘부산시-동남권 관문공항 추진위원회 조찬 포럼’에서 허 회장은 인삿말을 통해 “총리실로 동남권 신공항 문제가 넘어간 이상 여당 의원과 시장님 등 정치적인 해법을 강구해야 빨리 해결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허 회장의 인삿말을 중간에서 끊고 지역사회의 적극적인 동참을 촉구했다. “동남권 신공항의 피로감과 추동력이 약해지고 있다. 시민들이 공감을 만들어내는 데 만족할 단계에 이르지 못한 것 같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부산시의회와 정치권, 상공계 등에서 적극적인 역할을 하고 있지만 이대로는 안 된다”며 “여러 주체들이 더 적극적으로 움직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허 회장은 총리실로 이관된 것은 ‘정치’의 영역으로 보고 있다. 총리실과 국토교통부,동남권과 대구·경북 등 복잡한 역학구조를 풀 수 있는 방법은 정치를 통한 방법 밖에는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오 시장 입장에서는 동남권 신공항 문제가 총리실로 넘어가고 지지부진한 가운데 올해 연말까지 해결을 촉구하려면 ‘시민의 지지’가 가장 필요한 것으로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PK가 하나된 목소리를 내면 총리실도 여론을 무시할 수 없을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이날 ‘제대로 된 관문공항 건설을 위한 시민결의문’에는 오 시장과 허 회장의 의견이 모두 반영됐다. 결의문은 총리실에 빠른 검증을 촉구하는 한편 공항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정치권이 초당적 노력과 시민들의 투쟁에 대한 내용을 담았다. 

오 시장은 또 이날 조찬 포럼에서 “대구·경북(TK)이 5개 시도가 합의한 내용 먼저 뒤집었다”고 지적했다. 또 동남권 신공항을 ‘부산’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오 시장은 “전 정부에서 5개 시도지사가 합의를 한 후 동남권신공항이 김해신공항으로 결론이 난 상태에서 TK 지역의 반발이 극심했다”며 “그리고 시간이 흐른 뒤 박근혜 전 대통령이 대구 통합신공항을 추진하겠다고 약속을 했다”고 말했다. 

그는 “당시 부산, 울산, 경남은 지켜만 보고 아무 목소리를 내지 못했다”며 “대구 통합신공항을 수용한 것부터가 5개 시도지사 합의 약속을 어긴 것”이라고 지적했다. 

오 시장은  “인구 500만 명인 TK지역에 공항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다만 대구 통합신공항에만 신경 쓰지 부울경이 추진하는 동남권 신공항에 대해서는 더이상 관여하지 마라”고 경고했다. 

또 총리실 실무검증에서도 “TK는 참여할 필요가 없다”며 “검증위원회 후 정무적 판단을 위한 판단위원회의 참고 정도만 하면 된다”고 요구했다.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을 바라는 부산시민에게 오 시장과 허 회장의 간절함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어 보인다.하지만 이같은 미묘한 해법 차이는 김해공항 검증문제가 총리실로 넘어간 이후 진전이 지지부진한 가운데 드러난 것이어서 시민들에게 불안감을 안겨줄까 우려스럽다.관문공항 건설의 양대 축이라 할 수 있는 부산시와 상의 수장간 빈틈 없는 공조야 말로  시민 염원을  실현시킬 수 있는  핵심 추동력이라 것을 망각하지 말았으면 한다.  
원동화 기자 dhwon@leaders.kr
원동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