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11.12 화 10:24
> 부동산 > 분양/건설
지식산업센터 승인 건수, 3분기 만에 역대 최다 경신했다
장준영 기자  |  pamir63@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16  10:23:57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1~9월 말 기준 지식산업센터 승인 건수 118건. 전년도 1년치 대비 1건↑
-신흥 수익형 부동산으로 각광받으며 수요 늘자 공급 역시 덩달아 증가
-공급 증가에 배후수요, 교통망 등 옥석 가리기 필수

 
   
▲ 지식산업센터 승인 건수 현황 추이
 
지식산업센터 승인 건수가 3분기 만에 역대 최다 건수를 경신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큐레이션 서비스를 제공하는 경제만랩이 16일 한국산업단지공단의 지식산업센터 현황을 분석한 결과, 올해(1~9월) 전국 지자체 및 관리기관에서 승인을 받은 지식산업센터의 건수는 총 118건이었다. 이는 기존 최다 승인 건수를 기록했던 지난해(2018년) 1년 치인 117건 보다 1건 높은 수치다.
 
과거에 ‘아파트형 공장’이라고 불렸던 지식산업센터는 제조업, 지식산업, 정보통신사업 분야 기업과 지원시설이 입주할 수 있는 3층 이상의 집합건축물을 말한다. 이곳에 입주하는 기업들은 금융권 대출금리 인하와 더불어 각종 세제 혜택을 받을 수 있다는 장점이 부각되면서 본격적으로 주목받기 시작했다.
 
특히 지식산업센터는 오피스텔, 상가 등에 비해 대출 규제 등에서 자유로워 공장, 기업 사옥 용도를 넘어 임대용 부동산으로 활용되고 있기도 하다. 이에 따라 지식산업센터 거래량도 덩달아 높아지고 있다.
 
2019년 9월 말 말 기준 전국에 승인된 지식산업센터 수는 1097개소다. 이는 현재 공사 중이거나 공사를 앞둔 지식산업센터까지 포함한 결과로, 이를 기반으로 지식산업센터 거래 건수를 추산할 경우 연간 1만 건에 달할 것으로 분석된다. 이처럼 지식산업센터에 대한 수요가 늘자 공급 역시 증가, 승인 건수는 △2016년 78건, △2017년 82건, △2018년 117건, △2019년 118건(9월 기준)으로 가파른 증가세를 보였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지식산업센터가 아파트형 공장이라는 인식을 넘어 오피스의 대체 수단으로 자리잡으면서 투자수요가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며 “올해 말 일몰 예정이던 지식산업센터 취득‧재산세 감면 혜택 역시 2022년 12월 31일까지 3년 연장되면서 관심도가 더 높아진 것 같다”고 분석했다.
 
한편 올해 4분기(10~12월)에도 수도권 각지에서 다양한 지식산업센터의 분양이 예정돼 있다. 일정대로 분양이 진행된다면 지식산업센터 역대 최다 승인건수는 격차를 더욱 벌릴 것으로 전망된다.
 
   
▲ 올해 4분기 분양(예정) 지식산업센터
 
먼저 경기도 화성 동탄2신도시 지원시설용지 25블록에 자리 할 축구장 33배 규모(연면적 23만 8,615㎡)의 대규모 지식산업센터 ‘현대 실리콘앨리 동탄’이 다음달 분양에 들어간다. 지하 4층~지상 20층에 제조‧업무형 지식산업센터와 스트리트형 상업시설, 기숙사가 동시에 들어서 업무와 쇼핑·여가 주거를 한 곳에서 해결하도록 기획됐다.
 
태영건설이 시공하는 서울 강서구 등촌동 지식산업센터 ‘가양역 데시앙플렉스’ 역시 분양에 나선다. 지하 5층∼지상 12층으로 연면적 4만6741m² 규모다. 가양역 데시앙플렉스는 지하철 9호선 가양역과 5호선 발산역이 가까운 역세권 입지다.
 
경기 하남미사지구에서는 ‘오픈 플랫폼’을 접목한 ‘두산 더 프론트 미사’가 공급된다. 지하 4층~지상 10층 규모로, 센터 내 공용공간을 비즈니스에 최적화된 형태로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오 리서치팀장은 “지식산업센터 공급 증가에 옥석가리기가 필요한 상황”이라며 “지식산업센터의 규모감과 입지뿐만 아니라 교통망, 배후 수요 등이 탄탄한지 등을 꼼꼼히 따져봐야 한다”고 조언했다.. 장준영 기자 pamir63@leaders.kr
 
장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