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11.17 일 14:34
> 부동산 > 분양/건설
‘펜트힐 논현’ 조기 완판 청신호... 상업시설 분양도 ‘맑음’
이수호 기자  |  goodnights1@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14  16:32:40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펜트힐 논현’ 견본주택 이달 11일 오픈… 당초 예상 뛰어넘는 계약률 기록
인기 상종가로, 단지 내 상업시설 ‘루(Ruu)’ 에도 관심 몰려

 
   
▲ ‘펜트힐 논현’ 투시도
 
이달 11일 문을 연, 럭셔리 펜트하우스 ‘펜트힐 논현’ 견본주택에 실제 구매력을 갖춘 소비자들의 발길이 꾸준히 이어지면서 조기 완판에 청신호가 켜졌다.
 
유림개발이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 211-21번지 일원에 조성하는 ‘펜트힐 논현’ 은 강남 한복판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 호텔 맞은편, 논현동 랜드마크 입지에 들어서는 럭셔리 펜트하우스로 관심을 모은 단지다. 전문직 고소득 1~2인 가구의 니즈에 맞춰 단지 내 룸클리닝 · 세탁대행 · 발렛서비스 · 비서서비스 등 호텔식 컨시어지 서비스를 제공하고, 품격 있는 실내 · 외 인테리어, 하이엔드 커뮤니티 시설을 갖춰 주목 받았다.
 
분양 관계자는 “언주로와 학동로가 만나는 서울세관사거리 대로변에 인접해 강남도심 중심업무지구 이용이 용이하고, 단지 내 하이엔드 럭셔리 라이프 서비스가 제공된다는 점에 주목한 소비자들이 많았다” 며 “모델하우스에 마련된 유니트를 접한 고객들이 유럽의 고급 가구 브랜드를 적용한 최고급 실내 인테리어와 개방감이 큰 2.7m 층고, 안면인식이 포함된 3중 보안시스템 등에 높은 만족감을 보였다는 점도, 높은 실계약률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고 밝혔다.
 
이처럼 ‘펜트힐 논현’ 의 주거시설에 소비자들의 큰 관심이 쏠리면서, 함께 분양하는 단지 내 상업시설 분양도 활기를 띠고 있다.
 
‘루(Ruu)’ 로 명명된 ‘펜트힐 논현’ 지하 2층 ~ 지상 2층 상업시설은 우수한 입지적 장점에 기반해 지역 내 랜드마크 상업시설로 우뚝 설 전망이다. 주목되는 것은 단지 내 고정수요와 더불어 풍부한 유동인구다. 강남 도심 중심업무지구 접근이 용이한 지역 내 랜드마크 입지에 더해, 우수한 교통망에 따른 수요도 많다. 단지에서 도보 3분 거리에 7호선 학동역이 위치하며, 분당선과 7호선이 오가는 강남구청역도 도보 10분 이내에 접근 가능하다. 또, 풍부한 승하차 인구도 눈길을 모은다. 인근에 광역 · 직행 · 공항 버스 노선이 다수 위치해, 학동역 인근으로 버스 정류장만 약 20곳에 달한다.
 
주변으로 개발호재도 풍부해 상권은 더욱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펜트힐 논현’ 은 비전2030 글로벌 강남 종합발전계획’ 과 ‘양재IC ~ 한남IC 지하화 사업’ 의 수혜 단지다. 강남구의 비전2030 글로벌 강남 종합발전계획에 따르면 ‘펜트힐 논현’ 이 위치한 학동역 인근은 국제업무 중심지로 특화돼 해외에서의 수요가 다수 유입될 것으로 보인다. 또, 양재IC ~ 한남IC 6.4KM 구간이 지하화 사업에 의해, 상부공간이 녹지공간 등으로 채워지면 유동인구는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논현동 핵심요충지 입지에 걸맞은 고품격 디자인도 기대를 모으는 요소다. 대로변에 위치해, 시인성이 높은 단지 외관은 고급 수입 외장재 세라믹 패널이 적용된다. 아울러 상업시설은 북유럽 감성을 컨셉트로 격조 높은 장소로 꾸며질 예정이다. 첨단 LED 조명 등 다양한 빛과 조명, 오브제를 활용해 북유럽과 북극 등지에서 볼 수 있는 오로라 (북극광) 를 구현, 아이슬란드 특유의 감성을 담아낼 계획이다.
 
분양 관계자는 “주거시설의 분양성적을 살핀 뒤, 상업시설의 투자를 진행하겠다는 대기수요가 무척 많았다” 며 “ ‘펜트힐 논현’ 주거시설에 대한 인기가 당초 예상치를 뛰어넘어 상종가를 치면서, 상업시설에 대한 문의가 빗발치고 있다” 고 전했다.
 
한편, ‘펜트힐 논현’ 견본주택은 서울시 강남구 삼성동 145-8번지 (9호선 삼성중앙역 5번출구) 에 위치해 있다. 이수호 기자 goodnights1@leaders.kr
 
이수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