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10.19 토 06:02
> 뉴스 > 라이프
사고는 호스트인 호쿤을 기다렸다. “어서와”
디지털뉴스팀 기자  |  leaders2400@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1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MBC

[일간리더스경제신문=디지털뉴스팀] 10일 방송된 MBC every1 예능프로그램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노르웨이 3인방이 택견을 배우기 위해 찾아간 모습이 전파를 탔다.

늦은 밤 만반의 준비를 하고 서울역으로 향한 노르웨이 삼인방은 KTX 표까지 미리 사고는 호스트인 호쿤을 기다렸다.

아무것도 모른 채 나온 호쿤을 맞이한 친구들은 “어디로 계획 짰을 것 같아?”, “기차 타는 건 아니까 맞혀봐”라고 문제를 냈다.

호쿤이 감조차 못 잡고 어려워하자 친구들은 “문화적으로 중요한 곳이야”, “배 타고 가야 해”라며 힌트를 주었다.

이를 듣고 한참을 생각하던 호쿤은 “혹시 우리 독도에 가?”라고 조심스레 말을 꺼냈고, 친구들은 “맞아! 우리 거기 갈 거야”라고 답했다.

첫째 날은 먹방과 함께 지나갔다.

둘째 날 아침, 친구들은 한국어 예습부터 시작했다.

'감사합니다'를 오랜 시간 외워 눈길을 끈 것.

보드는 또 다시 "배고파 죽을 것 같다"고 호소했고, 그제야 이들은 조식을 먹으러 내려갔다.

디지털뉴스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