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10.19 토 08:16
> 뉴스 > 라이프
은동주는 이제 형사님은 내가 은동주인 걸... '황금정원'
디지털뉴스팀 기자  |  leaders2400@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1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MBC

[일간리더스경제신문=디지털뉴스팀] 황금정원 축제가 열렸던 장소를 다시 찾게 된 한지혜는 잊고 있던 과거의 기억을 되찾았다.

차필승(이상우 분) 또한 은동주를 찾기 위해 황금정원 축제를 찾았고, 그 곳에서 마주한 두 사람은 과거 기억을 떠올렸다.

차필승은 “우린 그 때 만났어. 황금정원에서. 넌 사비나가 아니야. 은동주야”라며 포옹했다.

은동주는 “이제 형사님은 내가 은동주인 걸 증명해줄 이 세상에 단 한 사람이에요”라고 말하며 “신난숙(정영주 분) 씨랑 정식으로 맞설 거에요. 두고 봐요. 내가 다 밝혀 낼 테니까”라고 씩씩하게 다짐했다.

나아가 “우리 결혼하자. 사랑한다. 은동주”라는 차필승 고백까지 이어지며 시청자들의 설렘을 폭발시켰다.

오지은의 충격적인 과거사를 알게 된 차화연은 즉시 정영주를 소환했다.

차화연은 당장 집을 나가라며 차갑게 돌아섰다.

정영주는 “원하시는 대로 데리고 가겠습니다. 대신 하나만 묻죠. 무슨 일이 있어도 절대 후회 안 하시죠?"라고 뻔뻔하게 되묻더니 오지은이 임신했다고 말해 모두를 경악케 했다.

정영주의 임신 카드에도 차화연은 끝까지 꿈쩍하지 않고 오지은을 내치겠다는 강경한 태도를 보였다.

모든 기억을 되찾은 은동주는 반격을 시작했다.

은동주는 사비나에게 “이제라도 은정수 씨의 딸. 은동주로 살게 해줘”라며 자신의 호적과 이름을 돌려달라고 부탁하지만 정영주는 증거를 가져오라며 뻔뻔하게 소리쳤다.

은동주는”은정수 씨의 딸 은동주라는 증거 반드시 당신 앞에 가지고 올 테니까 기다려요”라고 선전포고 했다.

무엇보다 한지혜가 자신의 출생에 관한 모든 진실을 알게 되며 이름 되찾기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

한지혜는 부친의 공장 직원을 만나 생모가 자신을 낳다 죽었고, 정영주가 어린 자신을 돌보기 위해 집에 들어왔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한지혜 부친은 아이에게 지극정성인 정영주와 재혼했고, 정영주를 생모로 알고 지내길 바라며 정영주의 딸로 호적 정리까지 마친 것.

그토록 오랫동안 찾아 헤맸던 자신의 뿌리를 찾게 된 한지혜는 눈물을 쏟아냈다.

"이 분이 엄마에요. 우리 엄마. 날 낳아주신 진짜 우리 엄마"라며 생모의 사진을 품에 안고 눈물을 쏟아내는 한지혜의 모습이 보는 이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디지털뉴스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