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11.12 화 10:38
> 문화 > 문화일반
아시아 젊은 영화인들의 축제…6회 아시아대학생영화제, 1일 개막
장청희 기자  |  sweetpea@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30  12:00:05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동서대-부산국제영화제 공동 주최
7개국 23개 대학서 43편 작품 선봬

 
제6회 아시아 대학생영화제가 10월 1일부터 4일까지 동서대학교에서 화려하게 열린다.
 
아시아대학생영화제는 영화대학들이 문화 교류를 통해 아시아의 영화인재를 발굴하고 양성하기 위해 만든 영화제다.
 
한국, 중국, 일본의 여러 대학들이 협의체를 이뤄 운영한다는 점이 특징이다. 해마다 영화제 개최국도 바뀌고 주최하는 대학도 바뀌지만 협의체 대학들이 영화제를 주최하는 대학에 힘을 보태고 있다.
 
올해 영화제는 한국, 중국, 일본, 베트남, 태국, 인도네시아, 카자흐스탄 등 아시아 7개국 23개 대학에서 만든 43편의 작품들을 선보인다.
 
참여대학은 동서대를 비롯해 한국의 6개 주요 영화대학, 장예모와 첸카이거 같은 거장을 낳은 북경전영학원, 중국의 방송영상 분야를 이끌어가는 중국전매대학교 등 중국 8개 대학과 일본대학교, 와세다대학교, 게이오대학교 등 5개 일본대학, 태국의 방콕대학, 베트남의 하노이연극영화아카데미, 인도네시아 페트라크리스천대학, 올해 부산영화제 개막작 감독이 영화대학을 맡고 있는 카자흐스탄국립예술대학 등이다.
 
영화제 출품작들은 다른 곳에서 보기 힘든 작품으로 아시아 젊은이들이 이 시대를 어떻게 보고 느끼는지 여실히 보여줄 예정이다.
 
특히 극영화, 애니메이션, 다큐멘터리 등 다양한 형식을 통해 학창시절의 고민들, 20대 청춘의 좌충우돌 사회입문기, 젊은이들의 눈에 비친 기성세대의 문제들이 다루어진다.
 
영화제 기간 열리는 마스터클래스에서는 ‘악녀’(2017)의 박정훈 촬영감독이 영화 촬영 과정을 자세히 들려줄 예정이다.
 
영화연구자들이 관심을 가질 만한 학술세미나도 열려 21세기 급변하는 아시아와 아시아 영상·문화를 주제로 다양한 논의가 이뤄진다.
 
개막식은 10월 1일 오후 4시 30분 동서대 센텀캠퍼스 소향뮤지컬씨어터에서 열리며, 현재 동서대 뮤지컬과에서 수학중인 중국학생들이 아시아 6개국의 영화를 소재로 한 공연을 올릴 예정이다.
 
제6회 아시아대학생영화제의 조직위원장인 장제국 동서대 총장은 “아시아의 젊은 영화학도들이 서로를 더 잘 이해하고 세계를 향한 꿈을 키우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아시아대학생영화제의 모든 프로그램은 무료이며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페이스북의 아시아대학생영화제 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장청희 기자 sweetpea@leaders.kr
장청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