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11.18 월 15:30
> 금융/증권 > 인포스탁데일리
기업경기 전망 17개월 째 100선 밑돌아…부정적 전망 우세한경연, 600대 기업 대상 BSI 조사 결과 발표…전달比 소폭 상승"저물가 기조에 대응한 경기대응 및 기업투자 활성화 대책 필요"
이동희 기자  |  nice1220@infostock.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30  11:22:54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종합경기 BSI 추이.(자료=한국경제연구원)  
종합경기 BSI 추이.(자료=한국경제연구원)

[인포스탁데일리=이동희 기자] 주요 기업들 대상으로 한 경기전망이 17개월 연속 100선 아래에 머물러 종합경기에 대한 부정적 심리가 만성화 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한국경제연구원이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 기업경기실사지수(BSI)를 조사한 결과, 10월 전망치는 97.2를기록했다고 30일 밝혔다.

지난달 전망치(87.8)보다는 소폭 상승했지만 여전히 기준선 100 이하에 머물렀다. 9월 실적치는 89.5로 나타나며 53개월간 100선 아래였다.

구체적으로는 내수(99.4), 수출(95.6), 투자(96.7), 자금(95.0), 재고(102.8), 고용(97.0), 채산성(99.7) 등 전 부문에서 기준선 이하를 기록했다. 

조사에 따르면, 종합경기 전망의 상승에 대해 기업들은 기저효과와 8월 여름휴가와 9월 추석연휴로 감소한 조업일수의 회복 등을 원인으로 꼽았다. 


그러나 종합경기전망은 지난해 5월 100.3을 기록한 이후 17개월 연속 100선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 내수는 올해 4월, 수출은 지난해 6월 각각 100.2, 100.8을 기록한 이후 6개월, 16개월 연속 부정적 심리가 이어졌다. 

이에 한경연은 "기업의 부정적 심리가 만성화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또 기업들은 노동비용 증가, 세계 저성장과 무역마찰로 인한 수출 감소 등 현재의 대내외 리스크 해결이 기대하기 어렵다고 응답하기도 했다.

한경연은 지난 8월 물가상승률이 마이너스로 전환된데 이어 소비자의 물가 상승 기대를 나타내는 기대인플레이션율이 9월 1.8%로 2002년 조사 개시 이래 최저치를 보이는 등 저물가 우려가 기업 심리에도 부정적 요인으로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9월 실적은 89.5을 기록하며 전달(84.0)보다 다소 상승했지만 53개월 연속 기준선 이하를 기록했다. 내수(92.6), 수출(94.2), 투자(95.0), 자금(95.9), 재고(104.7), 고용(94.8), 채산성(93.9) 등 전 부문이 부진했다.

김윤경 한국경제연구원 기업연구실장은 "대외리스크가 지속되고 기업실적이 회복되지 못하는 상황에서 저물가기조는 소비를 지연시키고 기업의 투자를 악화시키기 때문에 더 우려스러운 상황"이라며 "경기회복을 위한 정부의 적극적인 경기대응과 투자활성화 대책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이동희 기자 nice1220@infostock.co.kr

이동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