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11.15 금 00:39
> 금융/증권 > 인포스탁데일리
7월말 銀 대출 연체율↑…개인사업자신용대출 '주시'7월 연체율 0.45%…전월比 0.04%p↑중기 0.07%p신용대출 0.05%p 상승
전예지 기자  |  yejeejun@infostock.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24  14:50:50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자료=금융감독원  
자료=금융감독원

[인포스탁데일리=전예지 기자] 국내 은행권의 7월 말 원화대출 연체율이 0.04% 상승했다. 은행의 분기 말 연체 채권 정리 등 계절적 요인의 영향이 컸다. 다만 개인사업자와 가계 신용대출의 상승세는 지켜볼 필요가 있다는 분석이다.

24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7월말 기준 국내은행 원화대출 연체율은 전월 말보다 0.04%포인트 오른 0.45%를 기록했다. 지난 6월말 석달 만에 내림세를 보였지만 다시 올랐다.

은행 원화 대출 연체율은 국내 시중은행과 지방은행 인터넷전문은행특수은행 등이 가계와 기업에 원화로 빌려준 전체 대출금 중 한 달 이상 원리금을 연체한 채권 잔액이 차지하는 비율을 뜻한다.

7월 중 연체율 상승은 신규연체 발생액(1조4000억원)이 연체채권 정리규모(7000억원)을 상회한 영향이다. 이에 연체채권 잔액은 7000억원 증가한 7조5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차주별로 보면 기업대출 연체율이 전월말보다 0.06%포인트 상승한 0.59%를 기록했다. 대기업(0.67%)은 같은 기간 0.01%포인트, 중소기업(0.57%)은 0.07%포인트 올랐다.

금감원 관계자는 “가계대출 연체율은 양호한 수준”이라며 “중소기업 대출 연체율 상승은 지방은행을 중심으로 수백억원대 신규 대출이 발생한 영향”이라며 7월 중에 특별히 오른 것은 아니라고 부연했다.

자영업자 중심의 개인사업자대출도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달과 비교해 0.04%포인트 오른 0.36%을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도 0.03% 오르면서 가계부채의 새로운 뇌관으로 분류되는 모양새다.

개인사업자대출의 경우 연체율뿐 아니라 규모도 증가세를 키우고 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8월 기준 개인사업자 대출 잔액은 전월 대비 2조7000억원 늘어난 329조9000억원으로 지난 2018년 3월 이후 가장 많이 늘었다.

금감원은 이에 “신규연체 발생추이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겠다“며 ”충분한 대손충당금 적립으로 손실흡수능력을 강화해 나가도록 유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7월 중 가계대출 연체율은 0.29%로 전월 대비 0.02%포인트 올랐다.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은 0.2%로 한 달 전과 같은 수준을 유지한 반면 신용대출 연체율을 0.49%로 0.04%포인트 상승했다.

  자료=금융감독원  
자료=금융감독원

 

 

전예지 기자 yejeejun@infostock.co.kr

전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