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10.21 월 09:16
> 해양수산 > 일반
한국해양과학기술원, 천리안위성 2호 융·복합 활용 워크숍 연다
김형준 기자  |  samic8315@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18  14:05:55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한국해양과학기술원, GOCI-II 운용 통해 자료 생산
날씨, 기후, 재해, 재난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

 
   
 

한국해양과학기술원(원장 김웅서)은 19일 서울 엘타워 골드홀에서 ‘천리안위성 2호 (GK-2A/2B) 융·복합 활용 워크숍’을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위성 분야 전문가 및 관계자 80여명이 참석해 천리안위성 2호를 이용한 융복합연구 활성화 방안을 논의한다.
 
천리안위성 1호는 지난 2010년 6월 발사됐다.
세계최초의 정지궤도 해양탑재체인 GOCI(Geostationary Ocean Color Imager)를 비롯해 기상, 통신 등 3개의 탑재체를 장착하고 있다.
 
기상과 해양감시를 기반으로 날씨, 기후, 재해, 재난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되고 있다.
 
지난해 12월 발사된 천리안 위성 2A에는 기상센서가 탑재돼 활용되고 있다.

또 해양 및 환경센서가 탑재된 천리안 위성 2B는 내년 발사될 예정이다.
이 위성이 발사되면 동일 정지궤도 상에서 3개의 지구관측센서가 같이 운용되는 세계 최초의 사례가 된다.
 
천리안 위성 2호는 같은 궤도상에서 동일지역을 관측해 실시간으로 상호 활용하기 때문에 더욱 정확한 해양‧기상‧환경 분석이 가능하게 될 전망이다.

특히 해양탑재체 GOCI-II를 운용하게 될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은 해양위성 관측자료에 기상‧환경 관측자료를 추가해 분석자료를 생산한다. 이를 통해 대기보정 기술 향상과 이에 따른 해양탑재체 산출물 처리기술력 고도화, 해양 분야 응용활용기술 확대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웅서 한국해양과학기술원장은 “이번 워크숍에서 KIOST를 비롯한 여러 위성 운영기관과 전문가가 협동해 천리안위성 2호 탑재체의 고유 임무 강화는 물론이고 입체감 있는 새로운 위성 활용 기술 분야가 도출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형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