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10.20 일 16:43
> 뉴스 > 라이프
1년 전 김이안김시후이 살해당한?? `너의 노래를 들려줘`
디지털뉴스팀 기자  |  leaders2400@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1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KBS2 방송화면

[일간리더스경제신문=디지털뉴스팀] 11일 방송된 KBS2 ‘너의 노래를 들려줘’(극본 김민주, 연출 이정미 최상열)에서는 윤영길(구본웅)의 죽음의 배후를 둘러싼 치열한 추적이 시작되었다.

1년 전 김이안(김시후)이 살해당한 ‘그날’의 사건과 깊이 관련된 강명석과 남주완은 서로를 불신하며 책임을 떠넘기기 시작, 당시 사건에는 어떠한 비밀이 숨겨져 있으며 살인자는 누구인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는 상황.

장윤은 남주완에 대한 의심을 거두지 않고 그를 미행해 강명석(송영규 분)과의 비밀스러운 만남을 포착해 둘의 대화를 녹화했다.

강명석과 남주완은 서로에게 윤영길을 죽였냐며 서로를 불신하는 모습을 보였고 남주완은 “발뺌하지 말라”며 ”한번 그런 사람이 두 번 못하겠냐”고 말했다.

익숙한 듯 잭나이프의 칼날을 갖고 놀며 텅 빈 눈빛과 살짝 올라간 입꼬리로 1년전 창고에서의 기억을 떠올린 홍이영을 웃는건지 아닌지 알 수 없는 표정으로 바라보는 남주완의 얼굴은 하은주의 말처럼 “감정이 없는” 남주완의 실체가 드러난 듯 공포감 마저 조성하며 안방극장을 충격으로 몰아넣었다.

강명석은 어이없는 웃음으로 “미쳤나. 내가 무슨 살인마야? 나도 처자식이있어. 이게 어따대고 주둥아리를 놀려”라며 정색했지만 남주완은 “발뺌 좀 하지마요. 한번 그러신 분이 두 번 못 그러겠어요”라며 강명석을 살인자로 몰아갔다.

디지털뉴스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