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9.20 금 17:30
> 뉴스 > 라이프
유민상 배정근 정진하가 비욘세 분장으로 무대에...? ˝개콘˝
디지털뉴스팀 기자  |  leaders2400@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1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KBS

[일간리더스경제신문=디지털뉴스팀] 8일 방송된 KBS2 '개그콘서트‘(이하 ’개콘‘) 1014회는 레전드 개그맨들과 초특급 게스트들이 함께 시청자들의 배꼽사수에 나섰다.

방송에서는 ‘개콘’의 전설들이 총집합한 ‘전설에 먹칠하다! 불후의 분장’이 명불허전 레전드 명성을 빛냈다.

유민상, 배정근, 정진하가 비욘세 분장으로 무대에 등장, 관객들을 경악케했다.

“사실 이 분장을 원래 지난주에 하려고 했는데”라며 말을 꺼낸 유민상은 감독님이 그거는 “KBS 심의실에 물어봐야 할 거 같다”는 이유로 한주 밀렸다는 사실을 전해 폭소를 자아냈다.

노라조는 선배 홍서범의 연이은 개그에 결국 웃음을 터트렸고 ‘쇼미더아재’ 일인자 자리를 내주며 마무리를 했다.

그런가 하면 아재개그 향연 ‘쇼미더아재’에 홍서범과 노라조의 불꽃 튀는 아재개그 대결이 이목을 집중시켰다.

조빈은 자신의 나이를 4학년 6반으로 소개해 현실아재를 입증, 입을 못 다물게 한 아재배틀을 선보였다.

홍서범이 휴대폰을 허공에 던지며 ‘공중전화’ 드립을 날리는 동시에 허공에 파를 던져 ‘공중파’를 선사, 비장의 입담으로 노라조를 꺾고 웃음 제왕을 거머쥐었다.

80년 만에 우주에서 귀환한 정승환과 그세 백발이 된 그의 아들 안상태, 환갑이 넘은 손자 강성범이 펼치는 역대급 불편 꽁트 ‘불편한 삼대’와 김애경의 특급 만남이 보는 이들을 열광의 도가니로 빠뜨렸다.

안상태의 여자친구로 인사를 온 김애경은 그녀를 불편해 하는 정승환에게 “아빠, 나 어제 밤에 꿍꼬또 저승 가는 꿍꼬또”라며 무서운(?) 애교로 정승환을 안절부절 못하게 했다.

디지털뉴스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