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11.17 일 01:26
> 금융/증권 > 인포스탁데일리
정부, 내년 수출지원 예산 사상 첫 1조원 편성무역보험 3.7조원 확대 공급·수출 마케팅 6500개사 지원글로벌 R&DM&A 등 '수출시장구조 혁신방안' 내주 발표
이동희 기자  |  nice1220@infostock.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06  09:11:31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2 정부세종청사에서 전략물자 수출지역 구분 변경과 가의2 지역에 대한 수출통제 수준 등과 관련한 '전략물자 수출입고시 개정안'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산업통상자원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2 정부세종청사에서 전략물자 수출지역 구분 변경과 가의2 지역에 대한 수출통제 수준 등과 관련한 '전략물자 수출입고시 개정안'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산업통상자원부)

[인포스탁데일리=이동희 기자] 정부가 내년 수출지원 예산으로 사상 첫 1조원을 편성했다.  활력 회복과 시장 다변화에 예산을 집중 투입해 최근 9개월 연속 수출 부진을 타개하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6일 한국무역협회와 '민관합동 무역전략조정회의'를 열고 내년 1조720억원 규모의 수출지원 예산을 편성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지난 7월 1168억원의 추경을 확보한 데 이어 1조가 넘는 예산을 편성해 수출총력지원체계의 전열을 재정비하겠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이라크 등 대규모 국가개발프로젝트에 대해 1조원, 중소기업 신흥시장 진출지원에 2조원, 소재·부품·장비 수입대체에 3000억원 등 내년 무역보험 지원규모를 올해보다 3.7조원 확대한다. 

아울러 소재부품장비기업 수출 바우처를 신설(200개사)하고 수출마케팅 지원 대상기업도 올해 5800개사에서 내년 6500개사로 늘리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다음주 발표될 예정인 '수출시장구조 혁신 방안'과 수출지원기관·업종단체별 일본 수출규제 강화 대응방안 등이 집중적으로 논의됐다.

정부는 전세계 수출 지역을 3곳으로 나눠 각 지역별 특성에 맞는 맞춤형 수출 지원을 추진하기로 했다. 

3대 시장은 신남방·신북방 등 전략시장, 중남미·중동·아프리카 등 신흥시장, 중국·일본·미국·유럽연합(EU) 등 주력시장으로 나눠진다. 이는 최근 3년간 시장별 수출액과 수출증강률을 기준으로 분류했다.

신남방·신북방 등 전략시장의 경우 지난해 말 기준 21%에 불과한 수출 비중을 30% 이상으로 확대하는 것을 목표로 잡았다. 이를 위해 한류 등 전략적 마케팅을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중남미·중동 등 신흥시장은 정부 간 협력을 중심으로 상생형 수출을 확대하고 기존 주력시장은 첨단제품·고급 소비재 등 수출 품목을 고급화하기로 했다.

단기 기술 확보가 어려운 소재·부품·장비 분야를 대상으로 2조5000억원 이상 인수합병(M&A) 자금과 세제 지원도 추진된다. 유레카(Eureka) 등 선진국이 참여하는 연구개발(R&D) 협력 플랫폼 등 통해 관련 기술개발 가능성을 높일 계획이다.

이번 회의 참가자들은 최근 일본의 수출규제를 기회로 활용하기 위해 민관이 협업해야 한다는 데 공감하고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한국수입협회는 해외 공급선 100만개·국내 수입기업 10만개에 대한 기업 정보 구축에 나선다. 이를 통해 장기적·체계적인 수입 전략을 마련하고 주요 품목에 대한 수입국 다변화를 추진한다.

한국반도체협회는 국내 반도체 소재·부품·장비기업의 국산화 성공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220억원의 추경예산을 활용한다. 이는 대기업 양산 라인을 활용한 평가와 R&D에 쓰일 예정이다.
 
한국섬유산업연합회는 탄소섬유, 아라미드, 초고분자량 PE섬유 등 슈퍼 섬유의 수입처 다변화 방안을 모색한다. 기술 개발, 실증테스트 단계부터 수요업체를 참여시켜 활용도 높은 소재가 양산되도록 수요·공급기업 간 협력을 강화한다는 대책도 내놨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수출 활력 회복을 위해서는 천수답처럼 글로벌 경기 회복만을 바라보지 않고 우리 산업·기업·제품을 근본적으로 혁신하는 노력이 필요하다"며 "수출 시장구조 혁신을 통해 어떠한 충격에도 흔들림 없는 수출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동희 기자 nice1220@infostock.co.kr

이동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