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20.1.28 화 18:15
> 해양수산 > 항만
북항에 세계적 수준의 마리나 시설 본격 추진
김형준 기자  |  samic8315@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4.12.01  13:31:20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BPA, 싱가포르 업체와 협상 마무리
내년 1월 착공…경제효과 2조 2천억

   
부산항만공사는 SUTL사와 사업조건 협상을 마무리하고 내년 1월 ‘항만시설 사용계약’을 체결한다. 이에 따라 북항은 세계 최고 수준의 마리나 시설을 갖추게됐다. 사진은 국제보트산업전에 출품된 보트 모습.

북항재개발 지역에 세계적 수준의 마리나 시설이 본격 추진된다.

부산항만공사(BPA)는 마리나 건설사업 우선협상대상자인 싱가포르 마리나회사 SUTL사와 사업조건 협상을 마무리하고 내년 1월 ‘항만시설 사용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라고 1일 밝혔다.

이 계약으로 SUTL은 총 650억원을 투자, 2018년까지 북항재개발사업 마리나지구에 클럽하우스와 200척 규모의 계류시설, 요트 아카데미 등을 건립해 35년간 운영하게 된다. 이 기간동안 마리나시설로 인한 경제적 효과는 약 2조2000억원(생산가치, 부가가치, 소득유발 등), 고용창출 효과는 2만2000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됐다.

부산항만공사와 SUTL은 2011년 12월에 협상을 시작했지만 항만시설 사용료와 수역시설 사용방식 등을 놓고 갈등을 빚어 3년 가까이 진전을 보지 못했다.

SUTL사는 매립지인 육상 2만5438㎡와 공유수면 5만6913㎡(레저선박 계류시설+부유식 방파제·5923㎡ 포함)을 배타적으로 관리·사용할 수 있게 해달라고 주장했다.

대규모 마리나사업이 성공하려면 매립지는 외국인투자촉진법에 따라 토지감정가액의 1%(연간 2억7000여 만원)만 내고 직접 사용하는 5923㎡에 대한 공유수면 점용료와 사용료(연간 1억9000여 만원)만 납부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부산항만공사는 SUTL사가 공유수면 5만6913㎡를 배타적으로 사용하려면 공유수면 점용료와 사용료(연간 18억4000만원)를 규정에 따라 내야 한다는 입장이었다.

SUTL사가 짓는 마리나시설이 공공 마리나가 아니기 때문에 공유수면 점용료와 사용료를 감면해 줄 법적 근거가 전혀 없다고 맞섰다.

그러다가 최근 SUTL 측이 기존 BOT(built operate transfer·시설을 완공하고 일정 기간 운영한 후 기부채납하는 계약) 방식을 철회해 협상이 급물살을 탔다.

부산항만공사는 사업방식을 토지임대료 부담이 적은 외국인투자촉진법에 따른 토지 사용으로 변경해주는 대신에 SUTL이 마리나 전면 수역을 배타적으로 사용하지 못하게 해 수역의 공공성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1965년 설립된 SUTL 글로벌사는 세계 11개국 21개 마리나클럽과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는 글로벌 레저개발사업 투자기업으로, 싱가포르 센토사섬에 2009년과 올해 베스트 아시아 마리나로 선정된 ‘One 15 마리나’를 운영하고 있다.

SUTL은 2020년경에는 세계 3대 요트 레이스 가운데 하나인 볼보오션레이스(Volvo Ocean Race)를 부산에 유치, 관광객 증가와 지역경제 활성화도 도모할 예정이다.

임기택 부산항만공사 사장은 “북항의 글로벌 마리나 시설 건립은 북항재개발사업에 한층 탄력을 불어 넣고, 부산 시민들에게도 다양한 해양레저 프로그램과 문화체험 기회를 제공하는 한편, 지역경제 활성화와 질 좋은 신규 일자리 창출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다”고 말했다.

김형준 기자 samic8315@leaders.kr

[관련기사]

김형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