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9.16 월 20:08
> 문화 > 문화일반
배우 정우성·이하늬, 24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자로 선정돼
장청희 기자  |  sweetpea@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05  10:22:34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 (사진제공=부산국제영화제)
10월 3일 오후 7시 영화의전당서
‘극한직업’으로 천만배우 이름올려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자로 배우 정우성과 이하늬가 선정됐다.
 
배우 정우성과 이하늬는 오는 10월 3일 오후 7시 영화의전당 야외극장에서 영화제 개막식 사회를 맡는다.
 
데뷔 25년 차인 배우 정우성은 1994년 영화 ‘구미호’로 연기를 시작했으며 영화 ‘비트’(1997)를 통해 청춘스타로 떠올라 큰 인기를 얻었다. 이후 영화 ‘내 머리 속의 지우개’(2004),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2008), ‘아수라’(2016), ‘강철비’(2017)부터 드라마 ‘아테나: 전쟁의 여신’(2010), ‘빠담빠담’(2011)까지 왕성한 연기 활동을 펼쳐왔다.
 
최근작 ‘증인’(2019)에서는 변호사 ‘순호’로 분해 진정성 있는 연기로 제55회 백상예술대상에 이어 제39회 황금촬영상까지 각각 영화대상과 연기대상을 받으며 대한민국 대표 배우임을 증명했다. 현재 개봉을 앞둔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과 촬영 중인 영화 ‘정상회담’을 통해 관객과 만남을 계속해서 이어갈 예정이다.
 
이하늬는 2006년 미스코리아 진으로 데뷔한 뒤 드라마 ‘상어’(2013), ‘모던파머’(2014)와 영화 ‘연가시’(2012), ‘타짜-신의 손’(2014), ‘부라더’(2017) 등 다양한 장르와 캐릭터를 넘나들며 탄탄한 필모그래피를 쌓았다.
 
2017년에는 드라마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으로 코리아드라마어워즈 여자 최우수상과 MBC 연기대상 월화극 부문 여자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했다.
 
올해는 영화 ‘극한직업’(2019)으로 천만배우에 이름을 올린데 이어 드라마 ‘열혈사제’(2019)를 통해 흥행가도를 달리고 있다. 최근에는 미국 최대 에이전시인 윌리암모리스엔데버(WME)와 베테랑 매니지먼트사인 아티스트인터내셔널그룹(Artist International Group)과 각각 에이전트 및 매니지먼트 계약을 체결하며 할리우드 진출을 준비하고 있다.

부산국제영화제는 오는 10월 3일부터 12일까지 영화의전당을 비롯한 부산 전역에서 열린다.  장청희 기자 sweetpea@leaders.kr
장청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