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11.15 금 00:39
> 금융/증권 > 인포스탁데일리
네이버,국내기업 최초 국제기구에 '클라우드 서비스' 공급IT솔루션 기업 위버시스템즈와 WCO 공동 연구 프로젝트 참여
이동희 기자  |  nice1220@infostock.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02  12:13:57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세계관세기구(WCO)

[인포스탁데일리=이동희 기자] 네이버가 국내 클라우드 사업자로서는 최초로 국제기구에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한다.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은 IT솔루션 전문기업 위버시스템즈와 협력해 세계관세기구(WCO)에 클라우드 플랫폼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2일 밝혔다. 

WCO는 관세에 관한 국제 협약개발, 상품분류, 관세평가, 관세 세입징수 및 지식재사원 보호 등을 수행하는 기구로서, 현재 전세계 총 174개 회원국이 참여하고 있다. 

앞으로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은 자사 클라우드플랫폼을 활용해 현재 세계관세기구가 진행중인 ‘세계관세기구 공동 연구 프로젝트(WCO Joint Research Project)’에 참여하게 된다. 국내 클라우드 사업자가 국제기구가 진행하는 연구에 참여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네이버 관계자는 "WCO가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을 선택한 이유는 많은 글로벌 리전을 보유하고 있어 서비스 공급에 차질이 없으며, 미국 CSA 스타 골드 등 국내외 수많은 보안 인증을 보유한 글로벌 최고 수준의 보안 기술력을 갖췄기 때문"이라고 자평했다. 

특히, NBP 글로벌 리전은 독일과 미국, 싱가포르, 홍콩, 일본 등 전 세계 주요 거점에 위치해있고, 이 리전들이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의 전용선으로 연결돼 있어 초저지연 반응 시간을 제공하는 것이 장점이라고 강조했다. 

임태건 NBP 상무는 "해외 대형 클라우드 사업자들과 경쟁하며 아프리카와 프랑스, 벨기에에서 테스트를 진행해 높은 점수를 받았다"면서 "온전히 해외에서 서비스를 운영하는 고객의 선택을 받았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고, 이번 공급을 시작으로 많은 글로벌 고객사를 유치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은 라인, 웹툰, 브이 라이브 등 네이버의 다양한 글로벌 서비스를 다루는 노하우와 기술을 기반으로 운영되고 있다. 현재 한국은행과 코레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등 공공분야를 비롯해 SKT, 삼성카드, 펍지 등 다양한 분야의 고객 사례를 확보하고 있다.

 

이동희 기자 nice1220@infostock.co.kr

이동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