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10.16 수 14:48
> 뉴스 > 유통
백화점, 봄세일 실적 ‘부진’…여름상품 '주력'
김형준 기자  |  samic8315@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4.04.20  16:34:40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백화점 봄세일  (사진제공=연합)

주요 백화점들의 봄 정기세일 실적이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백화점은 4∼19일까지 전 점포의 매출신장률을 점검한 결과 지난해 봄세일보다 7.9% 매출이 늘었다고 밝혔다. 개장 후 1년이 지나지 않은 이천·부여·서울역 아웃렛을 제외한 기존점 매출 신장률은 4.0%였다.
 

지난해 봄 세일의 전년동기 매출 신장률이 전점 기준 8.2%, 기존점 기준 5.7%였던 데 비해 성장률이 감소한 것이다.

부문별로는 할인폭이 큰 아웃렛 매출이 47.5%나 늘어나는 등 쉽사리 회복되지 않는 소비심리를 반영했다.

골프부문은 11.8%, 레저는 10.7%, 일반스포츠는 23.5% 성장하는 등 야외활동 증가와 이월상품 특가판매 등의 영향으로 스포츠 의류 매출이 16.5% 늘었다.

또 여성패션 3.0%, 여성캐주얼 7.1%, 컨템포러리 13.5%, 남성패션 9.2%, 남성캐주얼 16.4%, 아동부문 17.7%, 가구 7.0%, 홈패션 5.1%, 패션잡화 14.1%, 구두는 6.5%의 매출 신장률을 기록했다.

해외패션은 시계·보석류가 5.3%, 잡화 4.9%, 의류 2.9% 등 5.5% 성장했다.

김상수 롯데백화점 마케팅전략팀장은 “전반적으로 날씨가 화창했고, 세일 후반부에 초여름 날씨를 보여 골프·스포츠·캐주얼 의류 등 여름관련 상품군의 반응이 좋았다”면서 “남성패션 상품군의 신장세도 눈에 띈다”고 말했다.

현대백화점은 4∼19일 매출이 기존점 기준 3.6% 늘었다고 밝혔다. 지난해의 경우 8.3% 신장세를 보였다.

부분별로는 가구가 18.8%, 골프가 15.2%, 스포츠가 14.4%, 여성의류가 6.9% 늘어났다.

현대백화점 측은 “가을 윤달의 영향으로 결혼 수요가 봄철로 몰리며 혼수용품인 가구 매출이 늘었다”면서 “때이른 초여름 날씨 덕분에 여름상품인 선글라스는 31.7%, 수영복은 16.5%, 에어컨은 11.9% 증가했다”고 말했다.

신세계백화점은 4∼19일 매출 및 20일 잠정실적을 바탕으로 전년 동기대비 2.1% 매출이 늘었다고 밝혔다. 지난해 봄세일 매출은 2012년에 비해 8.0% 증가했다.

야외활동 증가에 따라 스포츠 부문과 골프부문 매출이 각각 19.3%, 15.8% 늘었고, 혼수 수요 증가로 명품 15.1%, 주얼리·시계 13.6%, 가구 10.3%, 가전 5.7%의 매출 신장세를 기록했다.

반면 의류매출은 역성장해 여성캐주얼 매출이 1.4%, 여성정장이 3.3%, 남성캐주얼이 1.3%, 남성정장이 2.9% 줄었다.

신세계백화점 관계자는 “백화점 세일 매출의 70%를 차지하는 의류 매출이 시원치 않았다”면서 “야외활동 증가로 인한 아웃도어, 스포츠 의류 매출 증가로 다행히 성장세를 유지했다”고 말했다.

이밖에 갤러리아백화점과 AK플라자는 지난해 봄 세일보다 각각 4%, 7% 수준의 성장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백화점들은 봄 세일 이후 일본의 골든위크, 중국의 노동절 기간에 맞춰 관광객 대상 행사와 여름상품 기획전을 전개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김형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