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11.21 목 22:52
> 뉴스 > 경제
내수 침체로 고통받는 부산 중소기업자 상생·협력 위한 지원책 생긴다
신성찬 기자  |  singlerider@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28  17:00:19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내수침체로 고통 받는 부산 지역 중소기업자 간의 상생·협력을 지원하기 위한 제도적 장치가 마련된다.
 
부산시의회 경제문화위원회 김부민 의원(더불어민주당, 사상구 1)은 28일 열린 제280회 임시회에서 ‘부산시 중소기업협동조합 활성화를 위한 조례’제정안을 발의했다.
 
조례안이 통과되면 시장은 중소기업협동조합 활성화 정책 및 제도의 개선, 발전전략 등을 포함한 활성화 계획을 3년마다 수립·시행해야 한다. 중소기업협동조합의 조직화의 촉진, 경영지원, 교육훈련 지원 등에 대한 근거를 마련했다. 중소기업협동조합의 설립·운영에 필요한 경영·기술·세무·노무 등의 분야에 대한 전문적인 자문 및 정보 제공 등의 각종 지원과 전문인력의 양성 및 조합원의 능력향상을 위한 교육훈련을 시장이 실시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장기적으로 중소기업협동조합이 자립할 수 있는 기업 역량 강화에 주안점을 두었다.
 
   
 
특히, 중소기업협동조합의 판로촉진과 공동사업 추진에 대해 규정했다.시장은 중소기업자가 공동으로 추진하는 생산유통, 제품의 표준 검사 등에 대해 중소기업협동조합 및 중소기업중앙회에 그 경비의 전부 또는 일부를 지원할 수 있어 중소기업 육성을 위한 실질적인 지원대책을 마련했다.
 
김부민 의원은 “그동안 대기업 위주의 경제 정책과 내수침체로 인해 중소기업자가 많은 고통과 피해를 받아왔음은 분명하다”며 “중소기업자의 협력은 담합이 아닌 생존의 문제로서 중소기업자의 상생·협력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례안은 다음 달 6일 제280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최종 의결된다.
신성찬 기자 singlerider@leaders.kr
신성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