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11.22 금 17:34
> 금융/증권 > 인포스탁데일리
일본계은행, 국내 여신 규모의 63% 대기업에 대출… "보복조치로 회수시 대응해야"공공기관 여신의 94% 한국무역보험공사 매입외환건
박효선 기자  |  hs1351@infostock.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20  15:15:10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제공=김정훈 자유한국당 의원실

[인포스탁데일리=박효선 기자] 국내에 진출한 일본계 은행이 국내 기업과 개인에게 빌려준 자금(여신)이 23조원이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전체 여신 규모 중 63%는 대기업에 대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금융감독원이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정훈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6월 말 기준 일본계 은행의 국내 여신 규모는 23조3514억원으로 집계됐다. 5월 말(24조6877억원) 보다는 1조3363억원(5.4%)이 줄어든 수치다.

국내 진출 일본계 은행별로 살펴보면 △미즈호은행이 10조9235억원(46.8%)으로 가장 많았고 △미쓰비시UFJ파이낸셜그룹(7조6643억원) △미쓰이스미토모은행은 4조6566억원 △야마구찌은행은 1072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여신규모를 기업/가계별로 살펴보면 △기업대출이 13조4596억원(64.7%)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은행 외 금융회사공공기관 등 3조6847억원(17.7%) △은행 3조6,594억원(17.6%) △가계 6억원 등의 순이었다.

기업 대출 중 대기업의 일본계 은행 대출 규모는 13조1124억원으로 전체 여신규모 중 63%를 차지했다.

또한 은행 외 금융회사 여신규모는 2조6553억원, 국내 공공기관의 여신규모는 1조294억원으로 집계됐다. 공공기관 여신 648건 중 611건은 한국무역보험공사의 매입외환건으로 이는 대기업이 해외 수출 시 은행으로부터 대출을 받기 위해 맡긴 무역보험공사의 수출보험 채권을 말한다. 나머지 37건은 일본은행으로부터의 일반적인 대출건이었다.

이에 김정훈 의원은 “국내 시중은행에 비해 더 좋은 조건으로 대출을 해줬기 때문에 (무역보험공사가 일본계은행을) 이용했겠지만 일반 기업도 아닌 공공기관이 일본은행으로부터 대출을 받는 것은 적절하지 못하다”고 지적했다.

국내 일본계 은행 국내지점 여신규모를 업종별로 살펴보면 제조업이 8조7766억원(42.1%)으로 가장 많으며 △금융 및 보험업 7조403억원(33.8%) △도매 및 소매업 2조5900억원(12.4%) △숙박 및 음식점업 8241억원(4.0%) △전문, 과학 및 기술서비스업 4451억원(2.1%) 등의 순이었다.

김 의원은 “금융위원회는 인력 고용에 큰 영향을 미치는 대기업과 제조업 분야의 일본계 은행 국내지점의 대출 규모가 상당 수준임을 감안할 때 이에 대한 맞춤형 금융 지원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며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의해 금융 보복에 대비한 가상 시나리오를 설정한 대응 메뉴얼을 준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효선 기자 hs1351@infostock.co.kr

박효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