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12.13 금 12:58
> 뉴스 > 라이프
‘동네앨범’ 다른 매력의 인천 곳곳을 여행했다.
디지털뉴스팀 기자  |  leaders2400@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1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TV CHOSUN 동네앨범

[일간리더스경제신문=디지털뉴스팀] 10일 방송된 TV CHOSUN '뉴트로 감성 음악여행 : 동네앨범(이하 '동네앨범')'에서 특별 게스트로 출연한 러블리즈 케이의 고향인 인천에서의 두 번째 이야기가 펼쳐졌다.

월미도에 등장한 ‘동네앨범’ 멤버들과 케이. 이들은 갈매기에게 새우 과자 주기 체험과 테마파크의 다양한 오락 시설들을 즐겼다.

지난 방문과는 또 다른 매력의 인천 곳곳을 여행했다.

멤버들은 40년 된 경양식 레스토랑을 찾았다.

케이와 마찬가지로 인천이 고향인 권혁수는 "어렸을 적 이곳에 왔었던 기억이 난다"며 추억에 젖기도 했다.

이들은 이곳에서 '돈가스 폭풍 먹방'을 선사해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동네앨범' 처음으로 남자 멤버 셋만의 여행이 그려지기도 했다.

이들은 칼국수 골목, 월미 공원, 신포 시장의 70년 넘은 방앗간 등을 방문해 항구 도시 인천의 매력을 시청자들에게 전달했다.

인천에서의 두 번째 버스킹은 뉴트로 감성 가득한 롤러장에서 펼쳐졌다.

롤러장 버스킹은 케이의 청량한 음색이 돋보이는 ‘여름 안에서’로 시작됐다.

KCM의 ‘그녀가 처음 울던 날’과 려욱의 ‘슬픈 바다’가 울려 퍼졌고, 한 여름밤 애절한 감성이 ‘동네앨범’을 가득 채웠다.

권혁수는 '영원한 친구'로 현장 분위기를 끌어올렸으며, 케이와 수정은 '보고 싶은 얼굴' 듀엣 무대를 선사했다.

수정과 려욱 역시 솔로 무대를 준비해 선보였다.

수정은 '기억을 걷는 시간'을, 려욱은 '새들처럼'으로 롤러장을 찾아준 관객들과 호흡했다.

디지털뉴스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