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12.13 금 13:09
> 뉴스 > 라이프
‘도시어부’ 않습니까라며 폭풍 해명을 이어갔다.
디지털뉴스팀 기자  |  leaders2400@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1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채널A

[일간리더스경제신문=디지털뉴스팀] 15일(목) 방송되는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기획 장시원/ 이하 ‘도시어부’) 102회에서는 지상렬이 코스타리카에서 형님들과 재회하는 모습이 펼쳐졌다.

당황한 지상렬은 진땀을 흘리며 “쓴맛을 봤다. 아무나 아가미를 다루는 게 아니구나 싶었다”며 “우리가 횟집으로 노량진만 갑니까. 연안부두도 가고 소래포구도 가고 그래야 ‘여기가 맛집이구나’ 알지 않습니까”라며 폭풍 해명을 이어갔다.

이경규는 “요즘 바쁠 텐데? 빅피쉬 잡으러 가던데?”라며 타사 낚시 프로그램에 출연했던 지상렬에게 촌철살인의 한 마디를 날렸다.

이덕화 역시 맞장구치며 “내가 (상렬이를) 얼마나 사랑했는데”라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급기야 지상렬은 “저도 전기세는 내고 살아야 할 거 아니에요”라며 생계형 방송인임을 내세우며 감정에 호소했다고 전해져 웃음 폭탄을 예고했다.

디지털뉴스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