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12.11 수 14:01
> 뉴스 > 라이프
‘뽕따러가세’ 전국 각지를 비롯해 만리타국 해외와...
디지털뉴스팀 기자  |  leaders2400@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1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뽕따러가세

[일간리더스경제신문=디지털뉴스팀] 무엇보다 ‘뽕 따러 가세’는 “송가인이 직접 찾아가 노래를 불러드립니다”라는 사연 모집 공지가 떨어지기 무섭게, 단 3일 만에 백과사전 두께 분량의 사연이 쏟아졌을 정도로 뜨거운 열기를 폭발시켰다.

전국 각지를 비롯해 만리타국 해외와 저 멀리 남극 등, 다양한 ‘뽕밭’에서 송가인을 만나고 싶은 이유와 듣고 싶은 노래를 담은 사연들이 봇물처럼 밀려왔던 것.

소식을 전해들은 송가인 조차 “이제야 내 인기를 실감했다”며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이중 ‘남극에서 월동생활 중’이라는 남극기지 대원들은 “한국을 그리워하는 대원들에게 힘을 주고 지친 생활에 활력소가 될 기회를 얻고 싶다”며 전 대원들이 함께 모여 직접 영상편지를 보내는 정성으로 ‘뽕남매’ 송가인과 붐을 감동케 했다.

더불어 최근에 뇌경색으로 혈관성 치매 판정을 받은 할머니가 송가인의 티얼스를 들으면 춤을 추고 행복해한다는 사연도 전해져 보는 이들을 울컥하게 만들었다.

제작진은 “예상을 뛰어넘은, 셀 수 없이 많은 다양한 사연들이 쇄도하였다. 우리 주변의 이웃과 가족의 삶과 애환이 담겨있는 진솔한 이야기에서 편안함과 진정성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며 “모쪼록 ‘뽕 따러 가세’가 많은 사람들에게 위로와 공감, 웃음을 전달해 드렸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디지털뉴스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