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10.16 수 14:48
> 부동산 > 분양/건설
서울 평균 아파트값보다 전세시세 비싼 아파트 10곳중 1곳
일간리더스경제신문  |  webmaster@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4.11.11  11:11:27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사진제공=연합)

서울의 전세 아파트 10곳 가운데 1곳은 전셋값이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보다 비싼 것으로 조사됐다.

11일 부동산써브 조사에 따르면 이달 첫째 주 시세 기준으로 서울에 있는 아파트(주상복합 포함) 총 121만5천349가구의 평균 매매가격은 5억2천749만원으로 나타났다.

전셋값이 서울의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보다 비싼 아파트는 전세 가능 아파트(일부 재건축 제외)의 11.0%인 13만2천9가구였다.

서울의 아파트 평균 매매가보다 전셋값이 비싼 아파트는 2009년 전세 가능 아파트의 1.9%(21028가구), 2010년 2.8%(3만1746가구), 2011년 4.7%(53613가구), 2012년 5.5%(63898가구), 지난해 7.8%(90307가구) 등으로 매년 늘고 있다.

부동산써브 관계자는 "2008년 세계금융위기 이후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줄곧 하락세를 보였지만 전세 선호 현상이 심화하며 주택 구매력이 있는 가구도 전세를 찾는 현상이 확대돼 고가 전세가 늘어났다"고 분석했다.

이런 분석을 반영하듯 서울의 평균 아파트 매매가격보다 비싼 전세 아파트의 약 80%가 이른바 '강남 3구'에 몰려있었다.

구별로는 강남구에 31.8%(4만1천924가구), 송파구에 23.5%(3만1천68가구), 서초구에 22.5%(2만9천653가구)가 집중됐다.

이어 용산구 5.3%(6천970가구), 양천구 4.9%(6천425가구), 광진구 2.2%(2천851가구), 마포구 2.1%(2천783가구), 영등포구 2.1%(2천731가구), 성동구 1.6%(2천153가구) 등의 순이었다.

부동산써브 관계자는 "경기회복이 이뤄지지 않는 상황에서 매매시장 활성화를 기대하기 어렵고 전세난과 저금리로 전세물량 부족 현상이 갈수록 심해져 고가 전세 선호 현상은 앞으로도 지속될 전망이다"라고 말했다. /연합

[관련기사]

일간리더스경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