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9.20 금 16:21
> 해양수산 > 항만
부산 시민단체, “정부, 부산신항 신규 부두 국적선사 운영 지원해야”
김형준 기자  |  samic8315@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15  11:42:44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부산항을사랑하는시민모임' 성명서 발표
외국자본 경영장악
국부유출·비효율 운영

부산지역 시민단체가 부산항 신항의 외국자본의 경영장악을 우려하며 우리나라 국적선사가 주도권을 잡을 수 있도록 정부의 강력한 지원정책을 요구하고 나섰다.
 
'부산항을사랑하는시민모임'은 15일 성명서를 통해 “2022년 상반기에 개장 예정인 부산항 신항 2-5부두와 2026년 문을 열 2-6부두를 국적선사가 운영할 수 있도록 정부가 정책 지원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시민모임은 “해외민간 운영사가 부산항 신항을 장악해 국부가 유출되고 비효율적으로 운영되고 있다”며 “공공정책이 전혀 미치지 못하고 있는 기형적인 운영 실정”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막대한 국가재정(총사업비 19조 3000억원)이 투입됐음에도 외국자본 중심의 민간운영사가 신항 운영권을 장악해 수익이 해외로 유출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터미널 운영사는 각각 계약선사(얼라이언스)에 대해 우선적인 하역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침에 따라 다른 운영사의 선석에 여유가 있더라도 비계약선사는 외항에서 대기하는 경우가 발생하고 있다”며 “신항 내에서도 타부두 간 환적해야 하는 절차를 거쳐야 해 물류비용, 시간이 더 소모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외에도 신항 5개 운영사가 물량유치를 위해 출혈경쟁을 벌여 하역료 덤핑으로 인한 터미널 수익성 악화도 문제로 지적했다.
 
이에 해외자본의 입김에 놀아나며 국부가 유출되는 부산신항의 공공성을 확보해 과당 경쟁으로 인한 비효율성을 상쇄시켜 나가고 지속적인 경쟁력을 확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2-5부두, 2-6부두 등 해당 신항부두에 부산항만공사가 최대한 지분을 갖고 국내 운영사에 최대한 운영권을 부여해야한다고 강조했다. 김형준 기자 samic8315@leaders.kr
 
 
 
 
김형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