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7.22 월 08:10
> 뉴스 > 라이프
‘저스티스’ 장르물의 새로운 지평을 연 웰메이드...
디지털뉴스팀 기자  |  leaders2400@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1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키이스트

[일간리더스경제신문=디지털뉴스팀]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저스티스’(극본 정찬미/연출 조웅, 황승기/제작 프로덕션 H, 에프앤 엔터테인먼트)는 복수를 위해 악마와 거래한 타락한 변호사 이태경(최진혁)과 가족을 위해 스스로 악이 된 남자 송우용(손현주)이 여배우 연쇄 실종 사건의 한가운데서 부딪히며 대한민국 VVIP들의 숨겨진 뒷모습을 파헤치는 소셜스릴러.

올해 초, 가족의 의미를 생각해볼 수 있는 진정한 가족 드라마로 시청자들의 호평을 이끌어낸 ‘왜그래 풍상씨’. 유준상은 등골브레이커 동생들을 끝까지 책임지는 장남 ‘풍상’ 역을 맡아 설득력과 공감력을 갖춘 감정 연기를 선보여 국민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장르물의 새로운 지평을 연 웰메이드 드라마로 손꼽히는 ‘닥터 프리즈너’ 또한 남궁민의 활약이 돋보였다.

교도소 의료과장 ‘나이제’ 역을 맡아 탄탄한 연기력으로 다크 히어로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해냈다.

손현주가 맡은 송우용은 중소 건설회사의 회장으로 가족을 지키기 위해 부와 권력을 향한 욕망을 끝없이 탐하는 인물이다.

자신과 영혼까지 닮은 이태경과 손잡고 권력층의 온갖 쓰레기 사건을 처리해주며 엄청난 재력가가 됐다.

그런데 의문의 사건으로 송우용과 이태경 사이에 서울중앙지검 형사 3부 검사 서연아(나나 분)가 나타나면서 세 사람 사이에 팽팽한 긴장감이 감돌게 된다.

제작진은 “얼마 남지 않은 첫 방송을 위해 열심히 촬영에 임하였다. 최진혁과 손현주의 독보적인 존재감이 극을 가득 채운다. 각각의 연기력도 흠잡을 데 없지만, 함께 있을 때 더욱 좋은 시너지가 발휘된다”고 전하며, “상반기 안방극장에 명품 연기를 선보였던 유준상과 남궁민에 이어 하반기에는 최진혁과 손현주가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을 것이라고 자신한다.

첫 방송까지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디지털뉴스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