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8.24 토 05:15
> 교육 > 대학
한일차세대학술포럼, ‘동아시아 문화콘텐츠’ 테마로 개최
장청희 기자  |  sweetpea@leader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27  10:45:35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동서대 일본연구센터 등 공동주관
29~30일 한신대 캠퍼스서 열띤 토론

 
제16회 한·일 차세대 학술포럼 국제학술대회가 오는 6월 29일과 30일 한신대학교 캠퍼스에서 열린다.
 
이번 행사는 동서대 일본연구센터와 한신대 대학원 디지털문화콘텐츠학과, 한신대 학술원 종교와 문화연구소가 공동 주관하고 한일차세대학술포럼이 주최하는 행사다.
 
포럼은 ‘동아시아 문화콘텐츠의 과거와 미래’를 테마로 한·일 양국의 차세대 연구자들이 참석해 국제관계, 정치·법률, 경제·경영, 역사, 언어·문학, 사회·젠더, 종교·사상, 민속·인류, 문화·예술 등 9개 분과로 나눠 발표와 토론을 진행한다.
 
29일 오전 9시 30분 분과별 발표를 시작으로 오후 1시20분에는 16주년 기념행사로 장제국 한일차세대학술포럼 대표의 개회사와 연규홍 한신대 총장 환영사, 야마사키 히로키 국제교류기금 서울일본문화센터 소장의 축사로 진행된다.
 
오후 2시부터 신광철 한신대 교수와 후루야 마사유키 한국대중문화 저널리스트와 ‘동아시아 문화콘텐츠의 과거와 미래’란 주제로 특별대담, 오후 3시30분부터 분과별 발표 및 토론이 다시 시작되고 오후 6시30분부터 16주년 기념리셉션 순으로 하루 행사가 마무리된다.
 
30일은 이천, 여주 조사여행을 가질 예정이다. 포럼에는 한국 측에서 동서대·고려대·서울대·이화여대·중앙대·부산대 등 18개 대학 석박사 과정생 67명과 일본 측에서 도쿄대·와세다대·게이오대 등 37개 대학에서 석박사 과정을 밟고 있는 학생 107명이 발표자와 지정토론자로 참석한다.
 
일본에서 유학생활을 하고 있는 한국과 중국 32명의 대학원생들도 함께 한다.
 
학술포럼에는 매년 300여명의 각 분야의 차세대 연구자들이 참석해 오고 있다. 이제까지 거쳐 간 인원만 4800여명에 이른다.
 
장제국 한일차세대학술포럼 대표는 "한일 양국의 차세대 연구자들이 연구성과를 서로 공유하고, 연구자간의 국제 네트워크를 형성하여 훌륭한 연구자로 성장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한·일 차세대 학술포럼은 한국과 일본의 차세대 연구자들 간의 지적, 인적 교류를 도모하기 위해 2004년 부산에서 설립된 포럼이다. 이 포럼의 사무국은 동서대 일본연구센터가 맡고 있다. 장청희 기자 sweetpea@leaders.kr
장청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