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10.16 수 15:51
> 뉴스 > 정치
경북도 제작 '독도 가요'…취지 못살려 '낮잠'
연합뉴스  |  Yonhapnews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승인 2014.02.10  09:21:36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경북도가 만든 '독도 가요'가 당초 취지를 살리지 못한채 사장되고 있다.

    10일 경북도에 따르면 우리의 영토인 독도를 다시 한 번 떠올리고 가슴 속에 새길 수 있도록 한다는 취지로 독도 가요를 만들었다.

    '나의 독도 오! 대한민국'이라는 노래를 제작해 지난해 10월 말 발표했다.

    가수 정수라와 전영록이 함께 불렀다.

    도는 제작한 독도 가요의 음원을 국민 누구에게나 무료로 배부하고 빠른 전파를 위해 유튜브, SNS도 적극 활용하기로 했다.

    또 도 및 시·군 행사에서 오프닝 곡으로 사용하고 휴대전화 컬러링으로 보급하기로 했다.

    초·중·고교 교과서에 수록한다는 방침을 세우기도 했다.

    그러나 그동안 독도 가요의 홍보 및 활용 계획조차 세우지 않아 독도 가요가 낮잠만 자는 신세가 됐다.

    지금까지 도가 활용한 것은 유튜브에 올리고 도청에서 매일 퇴근 시간에 한 번 노래를 들려준 것이 고작이다.

    유튜브의 경우에도 지난해 10월 28일 올렸지만 3개월이 넘도록 조회 수는 730여건에 불과하다.

    도는 전문가들의 자문을 거쳐 국민 모두가 흥겹게 함께 부를 수 있는 대중성 있는 힘찬 노래로 만들었다고 설명했지만 대중들로부터도 외면받고 있는 실정이다.

    이는 도의 홍보부족 때문이다.

    휴대전화 컬러잉 보급이나 교과서 등재 추진 등은 아예 손도 대지 않고 있다.

    이 때문에 도가 2천여만원을 들여 만든 노래가 사장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도는 가요를 제작한 부서에서 활용 계획을 세우지 않고 다른 부서에 이 업무를 넘겼지만 해당부서도 지금까지 손을 놓고 있다.

    도는 뒤늦게 이달 중으로 홍보 및 활용 방안을 수립하겠다는 입장이다.

    경북도 관계자는 "우리 도가 저작권을 갖고 공익 목적으로는 마음대로 활용할 수 있지만 영리가 목적인 제3자에게 보급할 경우에는 노래를 부른 가수의 동의가 필요하다"며 "여러가지 방안을 모색해 널리 알려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신고하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미투데이 트위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