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기사 (전체 3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우리 식품이야기] 장수의 비결 중 식습관이 가장 중요
밥상에 10여가지 채소·과일쇠고기 보다 삶은 돼지고기일본 오키나와섬은 세계적으로 유명한 장수촌으로 알려져 있다. 심장병은 극소수이고 유방암은 희귀하다. 노인들은 전립선암이라는 용어를 들어본 적이 없을 정도다. 오키나와 인구 130만명 중 400명 이상
일간리더스경제신문   2016-04-07
[우리 식품이야기] 오리나무, 간질환 치료에 탁월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나무와 풀 중에서 현대인의 병에 효과가 있는 약재들이 많다. 산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오리나무도 그중 하나다. 오리나무는 열을 내리고 염증을 삭이는 데 탁월한 효과가 있다. 열을 내리고 염증을 완화하는 꽃으로는 패랭이꽃이 있
일간리더스경제신문   2016-03-31
[우리 식품이야기] 함초, 소금물 먹는 식물… 미네랄 풍부
고수풀,완전 소화 향신료띠뿌리,지혈작용 뛰어나산과 들이 초록빛으로 물들 봄이 왔다. 봄엔 산과 들에 지천으로 늘려지는 것이 산야초이다. 산야초 중에는 우리 몸에 좋은 것들이 많다. 병을 치료하는 데도 도움이 되는 것도 적지 않다. ◇ 함초=지구상에서
일간리더스경제신문   2016-03-24
[우리 식품이야기] 달래,불로초로 불릴 만큼 귀한 나물
고사리,대표적인 봄철 구황식품톱풀,상처 치료하는데 효과 탁월지난 한 세기 동안 3만 종이 넘는 채소가 인류의 곁을 떠났다는 기록이 있다. 이를 계산하면 거의 하루에 한 품종이 사라진 것이다. 자취를 감춘 것 중에 우리의 나물도 숱하게 있다. 우리 선인
일간리더스경제신문   2016-03-17
[우리 식품이야기] 두릅,산나물의 왕…발암물질도 억제
소루쟁이,피부 질병의 묘약참마,자양강장에 큰 효과봄철 우리 몸의 면역력을 길러주고 생기를 불러일으키는 산야초가 우리 주변 산과 들에도 많다. 두릅과 소루쟁이, 참마도 봄철 우리 몸에 활력을 높여주는 대표적인 산야초들이다. ◇ 두릅=왕관처럼 생겼으며 맛
일간리더스경제신문   2016-03-10
[우리 식품이야기] 우리 땅에서 자라는 신묘한 약초
움츠렸던 몸 활기 회복에 도움비타민A·C 풍부…김기에 좋아쑥은 겨우내 움츠렸던 몸이 봄이 되면서 활기를 되찾는데 도움을 주는 식품이다. 독특한 맛과 향은 식욕을 돋우고 비타민과 미네랄이 풍부해 봄을 타는 사람에게 좋다. 쑥은 80g정도만
일간리더스경제신문   2016-03-03
[우리 식품이야기] 곤드레 생즙,이뇨·해독·소염 효과 뛰어나
사철쑥,간 기능개선에 탁월미역취,비뇨기 질환에 좋아 봄에 주변에서 손쉽게 채취해 나물이나 약재로 쓸 수 있는 산야초가 많다. 부추와 미역취, 엉겅퀴, 사철쑥도 포함된다. ◇ 부추=백합과의 여러해살이풀인 부추는 정구지 혹은 구책라고도 불린다. 마늘이나
김효진 기자   2016-02-25
[우리 식품이야기] 생명력을 키워주는 봄철 나물
씀바귀,열병·속병에 효과 커쇠뜨기,무기질 함량 매우 많아사람이 건강하다는 것은 인체 스스로 균형을 유지하고 환경에 적극적으로 대처하고 적응할 수 있는 상태를 말한다. 인체의 조화가 깨지면 정상을 회복하기 위해 해로운 것, 과잉 축적된 것은 속히 몸 밖
일간리더스경제신문   2016-02-18
[우리 식품이야기] ‘바다의 불로초’ 다시마,칼슘 우유의 14배
세포 노화 억제…피부 탄력 높여노간주나무,통풍·관절염에 좋아‘음식만한 약이 없다’라는 히포크라테스의 말은 약보다 음식의 중요성을 강조한 동양의 ‘약식동원(藥食同源)사상과 맥락을 같이 한다.허준 선생도 동의보감을 통해 “ ‘약보(藥補)’보다
강진권 이사   2016-01-27
[우리 식품이야기] 하루 세톨만 먹으면 보약이 필요없는 ‘밤’
잣,잃어버린 힘 찾는데 도움우리 주변에서 쉽에 접할 수 있는 겨울철 영양간식으로 밤과 잣만한 것도 드물다.옛말에 ‘밤 세톨만 먹으면 보약이 따로 필요 없다’라는 말이 있듯이 밤은 많은 영양소를 골고루 함유한 ‘천연영양제’ 라 할 수 있다.잣은 ‘해동송
강진권 이사   2016-01-19
[우리 식품이야기] 하루 사과 1개면 의사가 필요없다
사과,아침에 먹으면 금,저녁엔 독석류,여성을 지키는 생명의 보석노화를 방지하고 면역력을 증진시키려면 항산화 효과가 큰 비타민과 균형있는 미네랄,즉 무기질이 필수적이다.이들은 세포의 기능과 구조를 유지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혈당 조절에 중요한 역할을
강진권 이사   2016-01-13
[우리 식품이야기] 원기가 충실해야 무병장수 한다
메밀·검은콩,오장 편안하게 해부추즙,멎지 않는 코피 멈추게사람은 원기가 충실해야 건강하게 오래 살 수 있는 만큼 원기를 보양하는 방법이 중요하다.말을 적게 하여 몸 속에 있는 기운을 보양하면 좋다.기름지지 않고 담백한 음식을 먹어 혈기를 보양하고,침을
강진권 이사   2015-12-15
[우리 식품이야기] 비파나무,위암· 건위에 좋아
산마늘,자양 강장제의 으뜸내 몸의 무게는 입속에서 분비되는 침의 량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침을 많이 분비하게 하려면 우선 식사 한두 시간 전에 물을 미리 먹는 것과 음식을 얼마만큼 오래 씹느냐에 달려있다.두뇌 활성화와 장의 연동 운동도 음식물을 천
강진권 이사   2015-11-17
[우리 식품이야기] 올바른 식생활 습관이 건강을 지킨다
생강,감기·기침의 묘약은행나무,종기·폐결핵에 효과감,고혈압에 훌륭한 간식오늘날 질병으로 고통 받는 대부분의 사람은 자연 건강법에 따른 생활을 하지 않고 고기류를 폭식하는 등 잘못된 식습관이 원인이라고 할 수 있다.고기 속의 동물 호로몬은 우리 몸 안에
강진권 이사   2015-11-02
[우리 식품이야기] “흔한 야생초 귀하게 여겨야”
짚신나물.암 치료에 탁월한 효과연실,노화방지·혈액순환에 좋아 생명력이 강하고 자생력이 뛰어난 우리 가까이에 있는 제철의 산야초야 말로 우리 몸을 강인한 체력으로 보강하고 단련시키는 약초이다.자연에서 흔한 풀은 많이
강진권 이사   2015-10-27
[우리 식품이야기] 차조기좋은 약재 대부분 독특한 향기 풍겨
단풍마,부작용 없이 고혈압 치료송이,윗몸 쪽 암에 효과 뛰어나야생초는 자연에서 사람의 손을 거치지 않고 스스로 자라는 식물이기 때문에 각기 그 식물이 자기 방어를 위해 독특하게 쓴맛,매운맛,아린맛,떫은맛 등을 가지고 있다.야생초는 자연이 가꾸어 준 당
강진권 이사   2015-10-21
[우리 식품이야기] ‘다산 상징’ 석류 이뇨작용 탁월
감기두통엔 도꼬마리가 특효도꼬마리 씨는 술 끊는 묘약사람은 체액이 중성일 때 가장 건강하다고 한다.체액이 산성으로 기울거나 알칼리성으로 기울면 질병에 시달리게 된다.체액이 알칼리로 기울면 일반적으로 암,천식과 같은 질병을 앓게되고,산성으로 기울면 고혈
강진권 이사   2015-10-06
[우리 식품이야기] 강한 체질을 만들어 주는 잔대·번행초
잔대,백가지 독을 푸는 산야초번행초,고혈압·위장병의 묘약온갖 공해로 오염된 환경 속에서 살아가는 현대인들이 건강을 유지하기 위한 최선의 방법은 스스로 자신의 생명의 기운을 높여 면역력을 기르는 것이다.어떠한 세균이 체내에 들어와도 생존하지 못하도록 강
강진권 이사   2015-09-22
[우리 식품이야기] 항암물질 함유 원추리·더덕·미역취
원추리,가을에 채취…스트레스 해소에 도움미역취,잎과 줄기에 사포닌 성분 많아우리 나라에 자생하는 식물은 4299여 종에 이른다고 한다. 식용으로 활용되는 식물은 2500여 가지, 약용으로 쓰이는 것은 1200여 가지가 된다고 알려져 있다.
일간리더스경제신문   2015-09-17
[우리 식품이야기] 젊음과 장수의 묘약,현미솔잎식초
신진대사 촉진,강력한 살균 작용토종 밀 누룩이 좋은 식초 관건식초는 식욕,맛,소화,신진대사,성장촉진에 도움이 되면서 강력한 방부제이고 살균효과까지 높인다.식초는 우리 몸을 보호하면서 방부·살균작용을 하므로 식초를 먹으면 살과 피가 더 깨끗해지고 탁한
강진권 이사   2015-09-08
 1 | 2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이헌률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이헌률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