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8.22 목 19:07
기사 (전체 28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해운] 한진사태 해결 청신호... 美서 하역 재개
컨테이너선 97척 중 20척 하역 완료…41척 집중관리압류금지명령(스테이오더) 발효로 미국에 있는 한진해운 선박 4척이 항구에 들어가 짐을 내릴 수 있게 되면서 애를 태우던 화주들이 한숨을 돌리게 됐다. 그러나 다른 선박 수십 척의 하역에
김형준 기자   2016-09-12
[해운] '물류대란' 중소 운송대행업체에 긴급자금 4천억 지원
애로지원 전담인력 배치…항만·노선·품목별 비용 최소화 대안모색주형환 장관 주재 점검회의…"수출애로 풀리는데 시간 걸릴 듯"한진해운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 포워딩 업체(운송대행 업체)를 위해 긴급경영안정자금 4천억원이 지원된
연합뉴스   2016-09-11
[해운] 바다에 발묶인 한진해운 선박…'연료 고갈'도 문제
신석식품 유통기한 지나면 바로 폐기…"처리 비용 더 들어"법정관리 이후 수십 척의 한진해운[117930] 선박이 바다에 발이 묶인 가운데 사태가 장기화하면 선박 연료가 바닥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한진해운 측은 당장 이런 문제가 있
연합뉴스   2016-09-11
[해운] 현대상선 첫 대체선박 부산서 수출화물 선적…20일 LA 도착
한진해운 사태로 빚어진 물류 차질을 줄이고자 정부가 투입하기로 한 현대상선의 첫 번째 대체선박인 포워드호가 9일 부산에 입항했다.이 배는 이날 낮 12시께 부산신항 북컨테이너부두의 PNIT 터미널에 접안해 미국으로 갈 수출화물을 싣고 있다.싣는 화물은
연합뉴스   2016-09-10
[해운] 미 법원 '스테이오더' 승인…한진해운 선박 압류금지
정박·화물 하역 재개…한진측 변호인 "하역비용 차질없이 지급 가능"미국, 일본, 영국 등 3개국 '스테이오더' 승인…싱가포르는 임시승인한진해운[117930]이 채권자로부터 자산을 압류당할 우려 없이 미국에 선박을
연합뉴스   2016-09-10
[해운] 몸사리는 책임자들…물류대란 해소 '골든타임' 놓치나
한진 측 지원승인 지지부진…이 소식 접한 채권단 "더 지원할 수 없어"오늘중 자금조달계획 요구한 美법원 압류금지명령 최종결정에 악영향 우려대한항공[003490]이 한진해운[117930]에 대한 자금 지원을 최종 확정하지 못하고 정부와 채권
연합뉴스   2016-09-09
[해운] 운임에 웃돈, 인센티브까지··· 외국선사에 국부 유출
한진해운 법정관리 사태로 빚어진 물류대란의 여파로 국부가 줄줄이 외국선사로 유출되고 있다. 정상영업을 하지 못하는 한진해운의 선박들이 실어날랐던 수출입화물이 대부분 외국선사로 옮겨가는 바람에 막대한 운임이 국외로 빠져나가고 있다. 지금까지 얼마나 많은
연합뉴스   2016-09-09
[해운] 현대상선, 국내 중견선사 3곳 동남아 4개 노선 공동운항
현대상선이 국내 중견 해운사 3곳과 함께 얼라이언스(해운동맹)를 결성해 동남아노선에서 협력을 강화한다. 현대상선은 고려해운, 장금상선, 흥아해운이 참여하는 ‘미니 얼라이언스’(가칭)를 통해 동남아노선을 공동운항한다고 8일 밝혔다. 미니 얼라이언스는 이
김형준 기자   2016-09-09
[해운] 한진사태, 외국은 돕고 국내는 엇박자
정부·채권단, 법원의 한진해운 지원요청 거부한진그룹, 자금 지원 고심…반대 기류 감지 미국과 일본 법원의 한진해운 선박 압류금지 승인으로 숨통을 트여가던 한진해운발 물류대란 사태가 정부와 한진그룹의 ‘발빼기식’ 대처로 다시 안개속에 휩싸였
김형준 기자   2016-09-09
[해운] 한진해운 자금지원 '없던 일' 되나…해법 찾기 '난항'
한진그룹 이사회서 결론 못 내…부담 느낀 듯정부·채권단도 법원의 지원 요청 거부정부-한진해운 진실공방까지…"한진측 정보 제공안해" vs "요청 받은바 없어"잠시 숨통이 트이는 듯했던 한진해운발 물류대란 사태가 다시 미궁 속으로
연합뉴스   2016-09-08
[해운] 정부, 한진해운 대체선박 17척 투입·항공수송편 증편
화주 및 한진해운 협력업체에 정책자금 등 지원중장기 해운업 경쟁력 강화방안 내달 중 수립정부가 한진해운 법정관리에 따른 해운·물류대란의 정상화를 위해 대체선박 및 항공기를 대거 투입한다. 비상 통관체제를 구축해 화물의 선적 및 통관을 지원하고 중소수출
김형준 기자   2016-09-08
[해운] 화주協 “정부·한진그룹 실효성 있는 대책 내놔라”
한진해운 사태로 물류대란이 발생한 가운데 화주(貨主)들이 정부와 한진그룹에 즉각적인 대책을 촉구하고 나섰다. 한국무역협회는 7일 서울 삼성동 그랜드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한국화주협의회를 개최하고 수출기업의 물류애로 해소를 위해 정부와 한진그룹이 즉각 실효
일간리더스경제신문   2016-09-08
[해운] “한진해운 탓 큰 피해··· 한국 무책임” 동맹선사들 ‘발끈’
한진해운이 속한 동맹체인 ‘CKYHE’의 외국 선사들이 한진해운 때문에 막대한 손해를 보고 있지만 한국의 누구도 책임지는 모습을 보이지 않는다며 격한 불만을 표하고 있다. 부산항만공사는 7일 오후 부산신항과 북항의 컨테이너 터미널 운영사 사장단과 한진
김형준 기자   2016-09-08
[해운] “물류대란 풀리면 美부터 협상”
한진해운발 물류대란을 신속하게 진화하려면 정부가 적극적으로 개입해 미국 시장부터 우선 협상에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김창준 변호사는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해운빌딩에서 한국해법학회 주최로 열린 ‘한진해운 물류대란 법적 쟁점 긴급 좌담회’에서 “
일간리더스경제신문   2016-09-08
[해운] 한진 선박, 삼성전자 화물만 내려놓고 다시 외항으로
부산항에 들어오지 않고 대기하던 한진해운 선박이 삼성전자의 긴급한 미국행 화물만 부두에 내려놓고 다시 외항으로 나간다.7일 부산항만공사에 따르면 외항에서 5일간 대기하던 한진관세음호(11만t급)가 날 오전 4시 삼성전자의 화물이 든 컨테이너 89개를
연합뉴스   2016-09-07
[해운] 한진그룹, '조양호 사재 400억원' 포함 1000억원 조달
◇ 조양호 회장 사재 400억원 내놓기로 한진그룹은 6일 그룹 대책회의를 열어 한진해운에 자체적으로 1000억원을 조달하기로 했다. 1000억원은 한진그룹 차원에서 지원하는 600억원과 조양호 회장이 사재로 내놓는 400억원으로 이뤄진다. 그룹 관계자
김형준 기자   2016-09-07
[해운] 한진해운발 물류피해 4천만달러 넘어…하루만에 4배로
무역협회 신고센터에 119개사 피해 신고 한진해운[117930] 사태로 인한 물류 피해액이 급증하고 있다.하루 만에 피해 신고 건수와 금액 규모가 4배 가까이 늘어났다.6일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까지 '수출화물 물류애로 신고센터&
연합뉴스   2016-09-06
[해운] "한진해운, 법정관리 대책 협조 안 해"
임종룡, 정례 기자간담회서 발언충분한 정보 제공 못받아 대책 마련 미비법정관리 결정 비판엔 “원칙 지킨 것”임종룡 금융위원장은 5일 한진해운 법정관리에 따른 물류 혼란 사태와 관련해 한진해운 측이 사전에 충분한 정보 제공을 협조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김형준 기자   2016-09-06
[해운] 한진해운 457개 협력업체에 자금 지원··· 추경재원 8000억 활용
채무액 총 640억원…당국 “명절 자금수요 고려 지원 앞당길 것” 금융당국이 정책금융기관으로 구성된 특별대응반을 구성해 한진해운의 협력업체는 물론 물류 혼란으로 피해를 보게 된 중소 화주를 상대로 경영안정 특별자금을 지원키로 했다. 금융위
연합뉴스   2016-09-06
[해운] 한진해운 선박 73척 운항 차질··· 물류피해 신고 계속 늘어
주중 10개 국가에 선박 압류 ‘금지명령’ 신청정부, 거점항만 마련해 하역 시도…한진에 ‘책임’ 요구 한진해운의 법정관리 엿새째인 5일 이 회사의 보유 선박 중 52%가량이 운항에 차질을 빚는 것으로 나타났다. 5일 한진해운에 따르면 이날
연합뉴스   2016-09-06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라인
라인
라인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