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20.5.31 일 01:51
기사 (전체 2,50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정치]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 지역위원장·선출직 공직자 사과문 발표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 선출직 공직자와 지역위원장들이 오거돈 전 부산시장 사퇴와 관련해 부산시민들에 고개를 숙였다. 27일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은 부산 지역위원장 및 선출직 공직자 명의로 사과문을 발표했다. 시당은 “350만 부산시민을 대표하는 시장이
원동화 기자   2020-04-27
[정치] [판문점 선언 2주년]부산시의회 신상해 의원, “남북교류협력 진행해야”
부산광역시의회 남북교류협력특별위원회가 27일, ‘4·27 판문점 선언’ 2주년을 맞아 4·27 판문점 선언 이행 및 남북교류협력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특위는 “2018년 4월 27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역사적인 판문점 공동 선언
원동화 기자   2020-04-27
[정치]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 성범죄 대책 마련 ‘분주’
부산시가 오 전 시장 사퇴와 관련해 24일 부산지역 6개 여성단체와 긴급간담회를 열고, 공직사회 성희롱 등 폭력 예방을 위한 대응 체계 구축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을 비롯한 김규리 부산여성단체협의회장, 류재옥 부산여
원동화 기자   2020-04-26
[정치] 부산시, 시장권한 대행 체제 공직기강 특별감찰
부산시 감사위원회는 이달 24일부터 5월 22일까지 감찰반원 8명을 2개 조로 편성해 공직기강 특별감찰을 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시장 권한대행 체제에 따른 시정의 흔들림 없는 업무추진, 권한대행 체제의 조기정착 및 공직기강 해이 예방과 성범죄 피
원동화 기자   2020-04-26
[정치] 부산시의회 임시회 열어…15일간 일정 돌입
부산광역시의회가 오는 27일부터 다음달 11일까지 15일간의 일정으로 제285회 임시회를 개회한다고 26일 밝혔다. 시의회는 이번 임시회 기간동안 시정질문과 함께 조례안 47건, 동의안 11건, 의견청취안 1건 등 59개의 안건을 처리한다.시정질문은
원동화 기자   2020-04-26
[정치] 부산시의회 민주당 의원들 긴급 의원총회 개최
피해자 2차 피해 방지 최우선 약속“부산시 현안 차질 없이 지속돼야” 부산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지난 23일 긴급 의원총회를 개최하고 오거돈 전 부산시장 사퇴에 따른 비상대책을 논의했다. 26일 시의회에 따르면 이날 총회에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시
원동화 기자   2020-04-26
[정치] 공석된 부산시장 자리…누가 나서나?
미래통합당, ‘3선’ 김세연·이진복 유력 후보군 꼽혀더불어민주당, 김영춘 카드두고 고심…이호철 전 민정수석, 여성후보 등도 거론민주당 ‘무공천’ 가능성도 대두…무공천시 ‘무소속’ 오규석 기장군수도 주목 오거돈 전 시장의 퇴진으
홍 윤 기자   2020-04-25
[정치] 남구갑 박수영 당선인, 세대갈등 조장…“3040과는 말이 안 통해”
부산 남구갑 박수영 국회의원 당선인이 세대비하 발언을 하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박 당선인은 자신의 SNS에 ‘말이 잘 통하지 않는 3040과는 달리 20대는 얘기가 된다’, ‘경로당 가서 우리편 확인하고 안도하는데 그쳐서는 안된다’라는 글을 올렸다.
원동화 기자   2020-04-24
[정치] 부산시 정무라인 13명 면직…계약직 2명 거취는 ‘아직’
오 전 시장 가까이서 보좌한 보좌관들 면직박성훈 경제부시장은 재임용 가능성 열어놔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23일 성추행으로 인해 사퇴를 한 가운데 오 전 시장과 임기를 같이하는 정무라인도 면직이 되면서 부산시 시정 공백이 불가피해 보인다. 24일 변성완
원동화 기자   2020-04-24
[정치]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 “2차 가해 사실 확인되면 가해자 중징계”
여성계 의견들어서 성희롱·성폭력 교육·조사 기구 신설변 대행, “권한대행이 됐을 뿐 시정의 변화 흔들림 없어”“면직처리된 경제부시장의 경우 행안부 문의해 재임용”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이 24일 기자회견을 가지고 부산시정에 대해서 설명했다. 그는 가
원동화 기자   2020-04-24
[정치] 오거돈 전 부산시장에 성추행 당한 공무원, “정치적 이용 금지”
오거돈 전 부산시장에게 성추행을 당한 부산시 공무원 A씨는 23일 “오 전 시장의 기자회견문 일부 문구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 오 전 시장의 회견으로 제가 유난스러운 사람으로 비칠까 두렵다”고 입장문을 밝혔다. A씨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오 전 시
원동화 기자   2020-04-23
[정치] 미래통합당 부산시당, “더불어민주당 아닌 더불어미투당”
미래통합당 부산시당이 23일 오거돈 부산시장이 성추행으로 시장직을 사퇴한 것에 대해 “부산을 제대로 먹칠하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23일 부산시당에 따르면 오 시장이 전격사퇴를 하면서, 지난해 10월 유튜브 채널인 ‘가로세로연구소’가 오거돈 시장
원동화 기자   2020-04-23
[정치] 노기섭 시의원·장백산 부산진구의원 ‘좋은 조례상’ 선정
노 의원 ‘노동자 권익보호 조례’…노동권익보호관 설치 등 골자장백산 구의원 ‘청년미래기금 설치 및 운용 조례’…“실질성 높이 평가” 노기섭 부산시의원과 장백산 부산진구의원이 부산참여연대의 ‘좋은 조례상’을 수상했다. 부산참여연
홍 윤 기자   2020-04-23
[정치] 부산시, 변성완 행정부시장 시장 권한대행 비상대응체제로 전환
오 시장 사퇴 후 긴급 확대간부회의 열어변 부시장, “한 치의 흔들림 없는 업무추진” 당부 부산시가 사상 초유의 시장 궐위에 따른 혼란을 방지하고 흔들림 없는 시정을 위해 비상대응체제로 전환하고, 시민들의 변함없는 지원과 협조를 당부했다. 변성완 권한
원동화 기자   2020-04-23
[정치] 민생당도 ‘사퇴 시점 총선 이후’ 의혹제기…“국정조사해야”
미래통합당에 이어 민생당 부산시당도 사퇴 시점을 총선이후로 미뤘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검찰수사와 국정조사로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생당 부산시당은 23일 “성추행 사건으로 시장직을 사퇴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의도적으로 사퇴 시점을 제21대 총선 이
홍 윤 기자   2020-04-23
[정치] “오거돈 부산시장 사퇴 시점 조율 있었나?”…통합당 의혹 제기
미래통합당이 23일 공무원 여직원 성추행 사건으로 전격 사퇴한 오거돈 부산시장이 4·15 총선과 관련해 의도적으로 조율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통합당 부산시당 이주환 수석대변인은 “오 시장 사퇴와 관련된 공증이 오갔다는 의혹이 있다”면서 “이러한 의혹
원동화 기자   2020-04-23
[정치] 경찰, 오거돈 부산시장 성추행 내사 착수…법적 처벌은?
경찰이 오거돈 부산시장 성추행 사건에 대해서 공식적으로 내사에 착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계는 23일 오 시장의 사퇴에서 밝힌 성추행 사실관계를 확인해 위법 사항이 확인되면 엄정 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오 시장이 밝힌
원동화 기자   2020-04-23
[정치] 성추행으로 ‘사퇴’ 오거돈 시장…계속되는 부산시장 잔혹사 ‘주목’
문정수·허남식 등 비리로 정치적 타격…안상영 전 시장은 죽음 택하기도화려하게 부활한 서병수 시장도 측근 엘시티 비리 연루 오거돈 시장이 성추행으로 사퇴한 가운데 역대 부산시장들의 잔혹사가 주목받고 있다.시작은 문정수 전 시장이다. 문정수
홍 윤 기자   2020-04-23
[정치] ‘성추행 파문’ 민선 7기 오거돈 부산시장, 불명예 퇴진(종합)
미투 의혹 넘었지만 성추행으로 ‘와르르’변성완 행정부시장이 시장 권한대행 맡을 듯부산시장 재보궐 선거는 내년 4월 7일 예정 4번의 도전에서 부산시장직에 당선된 오거돈 부산시장이 ‘성추행’ 파문으로 인해서 불명예 퇴진한다. 오 시장은 23일 긴급 기자
원동화 기자   2020-04-23
[정치] ‘할일이 태산인데….’부산시정, 안개 속으로
오 시장 1호 공약 동남권신공항 ‘악재’정무라인 일괄 사태…변 부시장 대행체제 준비 23일 오거돈 부산시장이 여직원 성추행으로 인해 사퇴 기자회견을 열면서 부산시정은 알수 없는 소용돌이 속으로 빠져들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변성완 행정부시
원동화 기자   2020-04-23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라인
라인
라인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