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 UPDATE : 2019.12.13 금 01:48
기사 (전체 60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취재수첩] 부경대, ‘창업중심대학’ 발빠르게 기획해야
현재 범정부 차원에서 ‘대학발 창업 활성화 방안’이 마련되고 있다.정부는 올해 3~4월 중에 관계장관회의에서 이 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다.이 가운데 미래창조과학부에서 야심차게 기획하고 있는 사업이 ‘창업중심대학’이다.대학원생, 교수 등 우수한 인력과 기
김형준 기자   2017-03-07
[취재수첩] 기업 목소리 반영한 경제정책 나와야
“제품을 만들다보면 사출, 프레스 등에서 막힐 때가 있다. 이럴 때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엔지니어링 자문단이 있으면 좋겠다.”지난 2일 기업탐방 취재 차 만난 한 기업대표가 아이디어를 내놨다.대표는 퇴직한 엔지니어들이 많은데 이들을 모아서 엔지니어 자
장청희 기자   2017-03-06
[취재수첩] ‘사드보복’ 굴복해선 안된다
중국 정부가 자국인들의 한국 관광을 금지하는 등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에 대한 보복을 노골화하며 위협 수위를 갈수록 높이고 있다. 주식시장에서 국내 화장품주들이 대거 폭락했고 여행, 면세점, 엔터테인먼트 등 관련 업종들의 주가는 일
김신은 기자   2017-03-05
[취재수첩] 시민들의 소리 없는 외침
3·1절이었던 지난 1일 오후 부산 일본영사관 앞에 설치된 소녀상 주변이 고요해졌다. 빽빽이 놓인 천 개의 의자에는 남녀노소 구분 없이 천 명의 사람들이 착석해 있었다. 아직은 쌀쌀한 날씨인데도 불구하고 이들은 맨발이었다. 그리고 목소리를 내는 대신
이현수 기자   2017-03-03
[취재수첩] 부산항, 이제는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서비스업 활성화시켜야
최근의 한진해운 사태에 이어 글로벌 해운 얼라이언스 재편이 예정된 올해 부산항은 위기를 극복하고 새롭게 도약하기 위한 근본적인 정책 개선 방안에 대한 모색이 필요하다.부산항은 그동안 부가가치를 높이는 서비스 산업보다는 물동량 위주의 정책에만 집중해왔다
최형욱 기자   2017-03-01
[취재수첩] 부끄러운 부산시 예술행정
"터질 게 터졌구나 하는 생각이었죠. 연습할 때 한 번씩 천장에서 물이 뚝뚝 떨어졌거든요.”지난달 9일 부산문화회관 대극장 밑 부산시립교향악단 연습실 스프링클러가 터져 물이 발목까지 차오르는 일이 발생했다. 취재 차 만난 부산시향 단원이 불만을 토로했
장청희 기자   2017-02-27
[취재수첩] 5년 마다 되풀이 되는 소값 폭등, 해결책 없나
“구제역이 매출에 주는 직접적인 영향은 거의 없어요. 문제는 구제역 발생 이후의 가격 후폭풍이라는 겁니다.”지난 19일 수영구 광안리에서 만난 소고기 전문점 사장 김모(52)씨는 구제역으로 인한 매출의 변화를 묻자 이같이 대답했다. 2000년대 들어
최형욱 기자   2017-02-23
[취재수첩] 부산시, 지역주택조합 피해 예방 나서야
지역주택조합과 관련된 문제점이 점점 수면위로 떠오르고 있다.지역주택조합 사업은 업무대행사(사업개발자)가 아파트 건설을 기획하고 홍보관을 차린 후 조합원을 모집해 아파트를 짓는 방식이다.수익 극대화를 목적으로 하는 건설사 주도의 일반 분양 아파트 사업보
김형준 기자   2017-02-22
[취재수첩] 사상 첫 삼성 총수 구속을 지켜보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끝내 구속됐다. 삼성상회 창업으로 시작된 삼성그룹의 79년 역사에서 총수가 구속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특검 수사 내용 등을 종합하면 이 부회장은 자발적으로 박근혜 대통령과 ‘비선실세’ 최순실 씨에게 호의를 베풀었다.19일 법조
김신은 기자   2017-02-19
[취재수첩] 정·경 유착, 이제는 끊어야 한다
19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구속 이후 두 번째로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소환됐다. 특검은 구속영장 발부 이튿날인 18일에도 이 부회장을 소환해 8시간에 가까운 강도 높은 조사를 벌인 바 있다.조사에서 특검은 이 부회장의 혐의 중 ‘뇌물공여’를 입증하
이현수 기자   2017-02-19
[취재수첩] 대규모 정전 사태 기장군, 암흑 속 하루 보내
지난 9일 발생한 기장군 정관신도시 대규모 정전 사태는 도시 전체를 일순간에 마비시켰다. 이날 ‘부산정관에너지’에 있는 154㎸짜리 변압기 1대가 폭발하면서 정관산업단지를 제외한 정관신도시 일대 아파트 등 2만2803가구 전체에 전기 공급이 끊겼다.
최형욱 기자   2017-02-15
[취재수첩] 부산시, 일자리 수 부품리기 꼼수 그만둬야
부족하고 미흡한 현상을 바로잡고 이를 타개하기 위한 첫 걸음은 현실을 직시하고 왜곡하지 않는데서부터 시작되어야 한다.그래야 사태를 올바르게 해결할 수 있는 정도(正道)에서 이탈하지 않게 된다.그렇지 않다면 이로 인해 빚어진 왜곡된 결과가 백일하에 드러
김형준 기자   2017-02-14
[취재수첩] 부산, 기업하기 좋은 도시 만들어야
“부산은 기업하기 좋은 도시가 아니다.” 임정덕 도시와 경제연구소 원장이 지난 3일 릴레이인터뷰 자리에서 부산을 딱 잘라 이렇게 평가했다.임 원장은 기업하기 좋은 도시란 창업하기 좋고 기업경영을 하기 쉬운 도시를 말하는 데 부산은 이 경쟁에 뒤쳐졌다고
장청희 기자   2017-02-13
[취재수첩] 남해EEZ 모래채취 중단, 건설업계 피해 현실화되나
남해 앞바다에서 채취되는 건설 골재용 모래의 공급 중단 여파로 오는 11일부터 14일까지 부산지역 레미콘 공장들의 가동이 멈출 예정이어서 건설 현장에 비상이 걸렸다. 7일 건설업계와 레미콘협동조합 관계자 등이 모인 가운데 열린 해양수산부 주최 대책회의
최형욱 기자   2017-02-08
[취재수첩] 4차산업으로 성장모멤텀 만들어야
오늘날 세계는 New Normal(뉴 노멀)시대로 접어들고 있다. 이는 앞으로 저성장의 늪에서 허덕일 수밖에 없다는 이야기다.이에 부산이 살아남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 것인가가 지역 경제에서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저성장의 늪에서 벗어나기 위해서 찾
김형준 기자   2017-02-07
[취재수첩] 부산 사회적기업, 자체 경쟁력 갖춰야
“사람들의 사회적기업에 대한 인식도 문제이지만 사회적기업도 경쟁력을 갖춰야 한다.”지난주 기업탐방 취재를 위해 만난 한 사회적기업의 대표가 말했다. 이 기업은 일반기업으로 시작해서 사회적기업으로 전환한 사례로 현재 부산지역의 사회적기업 제품을 온라인에
장청희 기자   2017-02-06
[취재수첩] 소비절벽 막을 처방 시급하다
어느덧 봄을 알리는 입춘(入春)에 접어들었지만 서민이 느끼는 경기는 여전히 한겨울이다. 매년 연말연시면 연례행사처럼 치르는 물가상승이지만 올해는 여느 해보다 사뭇 다르기 때문이다. AI(조류인플루엔자)의 확산으로 치솟은 계란 값은 물론이고 무와 배추
김신은 기자   2017-02-05
[취재수첩] 적극성과 혁신으로 위기 넘어서자
올해 설도 다 지나갔다.이번 설 분위기는 예년에 비해 유난히 어두웠다.경기 불황이라는 어두운 그림자가 드리우고 있기 때문이다.특히 이번 설은 근로자들에게는 최악의 명절이었다. 부산지역 근로자만 하더라도 10명 가운데 3명이 얇아진 호주머니 사정으로 인
김형준 기자   2017-01-31
[취재수첩] 트럼프 정책 대비한 경제 분석 나와야
트럼프 대통령과 황교안 국무총리가 30일 오전 한미관계에 대해 30분간 통화했다. 황 총리는 “지난 60여 년 간 군사ㆍ안보 분야를 넘어 경제ㆍ글로벌 파트너십 분야를 아우르는 포괄적 전략동맹으로 성장한 한미 동맹을 더욱 강화시켜 나가자”고 말했다.트럼
장청희 기자   2017-01-30
[취재수첩] 혁신은 소비자의 시각에서 시작된다
2013년 82억원의 매출에서 700억원의 매출고 기록, 40명에 불과하던 직원 수는 530명에 육박.이는 한때 불량식품으로 불리기조차 했던 오뎅을 팔아 거둬들인 부산어묵 제조업체인 삼진어묵의 지난해 기업경영 성적표다.국내 어묵제조업체로서 63년이라는
김형준 기자   2017-01-24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라인
라인
라인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594 |  대표전화 : 051-996-2400  |  팩스 : 051-996-2408  |  등록번호 : 부산 가 00020  |  발행·편집인 : 백재현
등록번호 : 아00219 |  등록일자 : 2015년 2월 06일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백재현
Copyright © 2014 일간리더스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